'여성독립운동가' 기념우표 발행
안경신·김마리아·권기옥·박차정
조국 독립 헌신한 4인 희생 기려
입력시간 : 2019. 03.15. 00:00


전남지방우정청은 오는 15일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여성독립운동가 4명을 담은 우표 4종, 총 62만 4천장을 15일 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여성독립운동가는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안경신(1888~알 수 없음), 김마리아(1892~1944), 권기옥(1901~1988), 박차정(1910~1944) 등 4인이다.

안경신은 3·1운동이 일어나자 '대한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 임시정부와 교섭하는 등 항일운동을 펼쳤다.

김마리아는 여성 항일 운동을 위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를 조직하고, 상하이로 망명해 '대한민국애국부인회'회장을 지냈으며, 미국으로 건너가 1928년에 '근화회'를 조직해 한인의 애국심을 일깨우고 서방 국가에 일제의 만행을 알렸다.

권기옥은 평양에서 3·1운동에 참여했고 대한민국 임시정부 공채를 판매하는 등 군자금 모금 활동에 나섰으며, 평양청년회 여자전도대를 조직해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공작을 펼쳤다.

박차정은 항일 여성운동 단체인 '근우회'에서 활동하다 1930년 중국 베이징으로 건너가 무력 독립운동 단체인 '의열단'에서 활약했으며, '조선의용대 부녀 복무단'을 조직해 후방 공작 활동에 나섰다.

전남우정청 관계자는 "독립운동에는 남녀를 가릴 것 없이 한마음 이었지만 여성독립운동가들의 활약상은 많이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다"며 "이번 기념우표 발행으로 조국 독립에 헌신한 여성 독립운동가의 희생을 기억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윤주기자 lyj2001@srb.co.kr


이윤주        이윤주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