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조기진단 인공지능 국내 연구진 기술로 개발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입력시간 : 2019. 03.14. 00:00


MRI 뇌영상을 자동으로 분석해 알츠하이머병 진행 여부와 치매 진행단계를 판별해주는 인공지능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이번 연구 성과는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단장 이건호 교수)과 광주과학기술원 이보름 교수팀의 공동연구를 통해 이뤄졌다.

조선대는 치매환자를 포함한 65세 이상 한국인 491명을 대상으로 기능성 자기공명영상(fMRI)을 촬영해 뇌의 활동성을 분석하고 딥런닝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판별을 위한 두 가지 인공지능 원천기술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정상인과 가벼운 인지장애 증상을 보이는 알츠하이머병 환자 구별 정확도가 94.2%에 달한다. 신경과 전문의에 의해 진단된 치매등급(CDR)을 기준으로 할 때 치매등급을 판별 정확도는 92.3%다.

조선대 치매국책연구단 이건호 단장은 "지난 6년간 광주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무료 치매정밀검진사업을 통해 축적된 생체의료 빅데이터가 있었기에 치매 조기진단 및 판별이 가능한 인공지능 개발이 가능할 수 있었다"며 "조만간 임상실험을 통해 유효성 검증을 거칠 예정이며 빠르면 1년 이내 일선 의료현장에 적용 가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알츠하이머병 환자를 조기에 발굴해 치매 예방과 발병억제가 가능해 광주시민을 대상으로 한 시범서비스를 통해 치매제로도시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민석기자 cms20@srb.co.kr


최민석        최민석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