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류성식도염 한방치료, 어혈과 위담적 제거 등으로 이뤄져
입력시간 : 2019. 01.09. 10:21


현대인들은 잦은 야근업무로 인한 피로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으며, 시간 맞춰 식사를 챙겨먹지 못할 만큼 불규칙한 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위장장애를 앓는 이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주의를 요구하는 질환은 역류성식도염이다.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가슴이 타는 듯한 열감, 가슴이 쓰리는 느낌 등이 있다. 또한 역류성식도염증상으로 신트림이 자주 나오거나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속쓰림의 반복, 목에 뭔가 걸린 것 같은 느낌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덕수한의원 송대욱 원장은 “역류성식도염증상이 나타났을 때 환자들은 주로 위산분비억제제라는 약을 사용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방법의 효과는 잠시뿐이다. 역류성식도염증상의 높은 재발 가능성을 해결해주지 못하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역류성식도염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증상을 잠시 완화시켜주는 약물을 통한 치료가 아닌 정확한 원인 치료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 더욱 효과적인 역류성식도염 치료를 위해 우선 환자의 체질을 파악해야 한다. 또 역류성식도염의 근본적인 원인을 크게 6가지로 분류한 상태에서 환자가 어느 것에 해당하는지를 검사를 통해 알아낸다.”고 말했다.



스트레스에 의한 기순환장애인 기울, 혈액 및 림프순환장애를 유발하는 어혈과 위담적, 위배출기능저하 등을 의미하는 위기허, 점액 부족과 관련된 위음허, 위산 및 위액과다분비로 이어지는 위열, 체수분 순환장애 및 위산 과다분비와 관련된 위습 등이 역류성식도염의 원인이라는 설명이다.



이러한 정보를 얻은 후에는 맞춤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는 것. 특히 청간건위탕을 활용해 간을 맑게 해 어혈과 담적을 없애고, 위를 굳세게 하여 식도와 위 점막의 기능을 회복시켜줄 필요가 있다는 설명. 중증 역류성식도염에도 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종각역 덕수한의원 측에 따르면 청간청위탕은 식도와 위의 기능 및 점막을 튼튼하게 하는 근본 치료가 가능한 발효추출한약이다. 더불어 체질환, 체질추나, 오행체질침, 왕뜸 등을 통해 기혈진액의 순환을 촉진하고, 척추교정과 장추나로 어혈과 담적을 풀어주며, 스트레스 완화 체온 조절 등에도 치료가 되도록 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한편, 이러한 증상은 악화될수록 식도암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역류성식도염치료를 서둘러 정확하게 시작하는 것이다. 단 개인의 상태와 체질 등에 따른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치료법 선택이 이뤄져야 한다.이석희기자


무등일보 zmd@chol.com
이 기사는 무등일보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honam.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root@honam.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