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秋 입추2020.08.07(금)
현재기온 24°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100%

매력 넘치는 혜택에 고흥으로 유턴하는 청년 늘었다

입력 2020.07.03. 11:59 수정 2020.07.03. 14:11
귀농귀촌인 감소 속 고흥군은 늘어
일반 사업 승계 귀향 청년도 지원
적극 홍보 통해 자연감소율 0 도전

우리나라 인구소멸 위험지역으로 꼽히고 있는 고흥에 청년들이 몰리고 있다. 고흥만의 청년 유입 정책인 '귀향 유턴자금 지원과 농가주택 수리비 지원, 집들이 비용 등을 지원하면서부터다.

전국의 군단위 지자체에서 다양한 청년유입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고흥군의 청년인구 증가는 주목할만 하다.

고흥군은 남해안 중심부, 농업과 어업을 주 소득원으로 하며 65세 이상이 10명 중 4명을 차지하는 지역이다. 청년 인구가 늘어나면서 인구 6만5천여명의 작은 지자체가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고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해마다 1천명 이상 줄어 들던 인구가 지난해에는 864명으로 10% 넘게 둔화됐고, 지난해 결혼가구도 188가구로 2018년 164가구보다 24가구가 늘었다. 이에 따른 지난해 출생아 수도 257명으로 2018년 219명보다 38명이 늘었다.

청년인구 증가에 가장 주요한 원인은 고흥만의 특별한 귀농귀촌 정책 덕이다.

고흥군 역시 다른 지자체와 마찬가지로 귀농귀촌인에 대한 다양한 지원을 펼치면서 지난 2018년부터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해 고흥사랑愛 청년유턴·아이행복·귀향 귀촌 3대 전략 50개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1천만원을 지원하는 귀향 청년 유턴 정착금 지원과 귀향 청년 빈집 수리비 지원을 비롯해 20만원을 지원하는 귀향 청년 주택 화재 보험료 지원, 기존 주민들과의 화합을 위해 '귀향청년 집들이 지원' 등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1천500만원을 지원하는 청년부부 유턴 정착 플러스 장려금 지원도 새롭게 펼치고 있다.

'가업승계 청년 지원'을 통해 농업이나 어업에 종사하는 청년 뿐 아니라 식당 등 다른 사업을 하는 고향 청년들도 지원하는 정책도 큰 매력이다.

이처럼 고흥군이 다른 도시에서 살던 청년들이 돌아와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혜택과 여건을 마련하면서 고향을 찾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이 결과 최근 1년 10개월동안 1천745가구 2천245명이 주소지를 고흥으로 옮기는 등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동한 귀농인이 전국에서 고흥군이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귀농귀촌인구가 전국적으로 2018년보다 4.6% 감소했지만 고흥군만 4.7% 증가한 것이다. 고흥군에 이어 경북 의성군, 경북 상주시, 나주시, 전북 고창군이 뒤를 이었다.

여기에 논·밭 등 부동산 가격이 상대적으로 싸고 주민들의 인정이 넘쳐 40~50대 귀농귀촌 가구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대도시에서 살다가 농·어촌으로 이주를 원하는 예비 귀농·어, 귀촌인들이 짧게는 5일, 길게는 60일까지 지역에 체류하면서 농촌 정서와 문화를 미리 체험하고 영농기술 교육이나 귀촌 정보를 습득하기 위해 미리 살아보는 '고흥에서 먼저 살아보기' 사업도 추진 중이다.

여기에 귀농인 임시 주거시설인 희망둥지와 귀농인의 집을 마련해 본격적으로 정착하기 전 주거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작년부터 폐교를 리모델링한 귀농귀촌 행복학교를 연 중 운영하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향우회와 함께 도시민 유치사업과 귀향청년 유턴사업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인구 유입은 크게 늘었지만, 저출산·자연감소, 인구 유출 등으로 고흥의 총 인구수는 여전히 감소세여서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에는 역부족이다.

고흥군 관계자는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를 위해 다양한 SNS 홍보를 통해 인구 감소율이 제로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흥=박용주기자 dydwn8199@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