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가탄신일2020.05.30(토)
현재기온 23.8°c대기 매우나쁨풍속 2.8m/s습도 46%

하루 사이 보이스피싱만 5건···'주의보'

입력 2020.05.22. 10:15 수정 2020.05.22. 11:29
19일 하루 피해자 5명 7천만원 피해
“재난지원금, 대출금 상환해야 수령”
은행원 사칭 거짓 정보 등 경계해야

최근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사건이 하루사이에 5건이나 발생하는 등 해당 사건 발생비율이 전년 대비 90%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은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지급이 가능하다"며 은행원을 사칭하는 방식 등 신종 수법으로 서민들의 지갑을 털어내는 사건이 잇따르면서 주의가 요구된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 19일 하룻동안 광주에서만 5건의 보이스피싱 범죄가 발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발생한 사건의 피해자들 5명은 총 6천900여만원을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에게 빼앗겼다.

먼저 40대 북구 주민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1시 20분께 "저금리로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는 말에 속아 은행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직접 만나 현금1천350만원을 건넸다.

이어 다음날 오전 11시께 "나머지 50%를 모두 상환해야 대출이 가능하다"며 찾아온 범인에게 현금 1천350만원을 범인에게 건넸다.

서구에서는 50대도 19일 오후 1시께 동일한 수법으로 2천450만원을 뜯겼고 광산구 20대 여성도 오후 3시께 600만원을 넘겼다.

북구에 사는 30대는 19일 오후 6시 55분께 같은 수법으로 현금 980만원을 건네줬다.

남구에서는 30대 남성이 19일 오후 3시20분께, 20일 오후 2시20분께 각각 600만원 씩 두 차례에 걸쳐 총 1천200만원을 송금하는 등 사기 피해가 잇따랐다.

이같은 보이스피싱 사기는 최근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기존 대출금을 상환해야 지급이 가능하다"며 은행 직원을 사칭하는 신종 수법을 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 직원을 사칭,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상대로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이는 방법이 대부분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속아넘어간 사기피해 등이 올해 4월까지 광주에서만 254건이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8%가 증가했으며, 피해액은 45억8천만원으로 지난해보다 23%나 오른 수치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지역 내 은행과 협력해 피해 예방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전화 통화로 돈을 요구하는 행위는 무조건 보이스피싱 범죄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