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월)
현재기온 29°c대기 좋음풍속 2.5m/s습도 79%

여수 해상서 60대 선장 실종… "조업 중 바다 빠진 것으로 추정"

입력 2020.01.14. 17:58
14일 여수 남면 해상에서 2톤급 소형 어선 60대 선장이 실종돼 해경이 수색에 나섰다.

여수 해상에서 2t급 소형 어선의 60대 선장이 실종돼 사고 해상과 육상을 중심으로 해경과 민간선박이 집중 수색에 나섰다.

14일 여수해양경찰서는 “이날 오후 3시경 여수시 남면 안도리 초삼도 북방 약 500m 앞 해상에서 H 호가 선내에 아무도 없는 상태로 해상 표류 중이라는 신고를 받아 출동했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은 즉시 헬기 1대, 경비정 1척,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및 민간선박 등 총 17척을 동원해 사고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 중이다.

또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운영 중인 수치 조류 도를 활용한 표류 예측시스템을 가동해 전방위 수색과 함께 여수경찰서, 소방당국, 육군 95연대 등 관계기관에 수색 협조를 요청, 인근 해안가를 중심으로도 수색할 예정이다.

해경 관계자는 “선장 A 씨가 이날 오전 11시경 조업을 위해 출항했다는 부인의 진술과 선박 내 그물이 없는 것으로 볼 때 조업 중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강명수기자 kms3056@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