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날2020.10.21(수)
현재기온 13.9°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100%

기아 vs 넥센, 오늘 벼랑 끝 승부 펼친다

입력 2018.10.16. 00:00
오후 6시30분 고척 스카이돔 격돌
상대 전적 우세 타선 파괴력 강점
15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와일드카드 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넥센 이정후, 박병호, 장정석 감독, KIA 김기태 감독, 안치홍, 김윤동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넥센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가 준플레이오프로 향하는 관문에서 만난다.

 넥센은 오는 16일 오후 6시 30분 홈구장인 고척 스카이돔에서 KIA와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른다.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정규리그 4위팀이 유리하다. 역대 세 차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모두 4위팀이 준플레이오프에 올랐다.

 넥센은 2경기 중 1무만 기록해도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반면, KIA는 2승을 차지해야 플레이오프에 오를 수 있다. 2경기 모두 넥센의 홈구장에서 개최되는 것도 4위팀의 큰 이점이다.

 넥센은 올해 KIA와의 상대전적에서 7승 9패로 약세를 보였다.

 그러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오르기 위해 시즌 막판까지 혈투를 벌인 KIA보다 넥센의 출혈이 적다. 넥센에는 체력을 안배할 시간적인 여유도 있었다.

 넥센의 1차전 선발은 제이크 브리검이 유력하다. 브리검은 9월부터 최근 6경기에서 4승 무패 1홀드를 기록했고, 평균자책점은 2.80으로 안정감을 보여주고 있다.

 올 시즌 성적만 놓고 보면 투수력은 넥센이 앞선다. 올해 넥센의 팀평균자책점은 5.08로 KIA(팀평균자책점 5.40)에 비해 좋다.

 이정후, 박병호, 제리 샌즈를 앞세운 타선의 파괴력은 어느 구단에도 밀리지 않는다. 이정후는 올해 KIA전에서 0.395의 타율을 기록했고, 박병호는 0.388의 고타율을 마크했다.

 KIA는 올해 5할도 되지 않는 성적으로 가을야구에 턱걸이 했지만, 지난해 통합 우승의 경험을 갖고 있다. 절체절명의 순간에 힘을 짜낼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안치홍, 김주찬, 최형우가 이끄는 타선은 뜨겁다. 팀타율이 0.295로 두산 베어스(팀타율 0.309)에 이어 2위다.

 벼랑 끝에 몰린 KIA는 원투펀치 양현종과 헥터 노에시를 총 가동할 계획이다.

 헥터는 올해 넥센전에서 4경기에 등판해 3승 1패 평균자책점 3.33으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양현종은 2경기에서 2승에 평균자책점 1.29를 기록했다.

 양팀 감독들은 마운드에서 총력전을 예고했다.

 장 감독은 "우리는 첫 경기를 잡으면 끝이 나기 때문에 해커를 제외한 나머지 선발들도 1차전에 대기할 것이다. 그런 부분이 통할지 모르지만 경기 흐름에 따라서 선수 투입 시기를 잘 맞춰서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김 감독은 "김윤동이 잘 막을 것이다. 마무리가 안 던지고도 이길 수 있도록 공격적으로 잘하겠다"며 "모든 선수들이 불펜으로 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모든 선수가 다 같이 중요한 순간에 뛸 수 있도록 이야기를 해놓은 상태"라는 복안을 전했다.

 수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장 감독은 수비 부담이 큰 서건창을 타자로만 쓸 뜻을 밝혔다. "서건창은 부상 이후에 수비를 하지 않고, 지명타자로 라인업에 나왔다. 2루수 특성상 움직임이 많아 부담을 주기보다 타격 쪽에 집중할 수 있게 할 것이다. 단기전에서 수비의 중요성 높아 수비 위주의 라인업 구성할 것이다"고 했다.

 김 감독은 "이길 수 있도록 라인업을 짤 것이다. 라인업에 1~2명을 제외하고 큰 변화는 없을 것이다"이라고 밝혔다.

 박병호와 안치홍은 상대팀 키플레이어로 서로를 지목했다.

 박병호는 "안치홍을 잘 잡아야한다. 중심타선에서 좋은 활약을 했었고 중요한 순간에 클러치 역할을 잘하고 있다. 우리 투수들이 잘 막아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경계했다.

 안치홍은 "넥센에 좋은 선수들이 많다. 특히 박병호 선수를 잘 잡아야한다. 주자가 있든 없든 가장 위험한 타자다. 박병호 선수를 잡고 들어가면 승리가 눈앞에 다가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짚었다.

 박병호는 양현종과의 대결이 힘들지만, 반드시 살아나가겠다는 투지를 보였다. "지금까지 양현종과 상대해서 성적이 좋지 못했다. 구위가 좋다고 느꼈다. 내일 단기전이고 거기에 맞춰서 조금 더 신경을 쓰겠다. 몇 타석 만날지 모르겠지만 한 타석이라도 성공해서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안치홍은 "와일드카드 결정전 치르고 올라가면 힘든 부분이 있지만, 특별한 부담은 없다. 시즌이나 내일 경기나 책임감 등 경기에 임하는 건 다른 게 없다"고 말했다.

 한경국기자 hankk42@naver.com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