驚蟄 경칩2021.03.05(금)
현재기온 6.4°c대기 좋음풍속 1.4m/s습도 100%

[사설]취학 전후 아동관리·보호 결코 방심할 수 없다

@무등일보 입력 2021.01.19. 18:37 수정 2021.01.19. 19:47

지역 초등학교 취학 예정 어린이들에 대한 보다 체계적인 관리가 시급하다. 최근 '정인이 사건' 등을 계기로 양 시·도 교육청이 이들에 대한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당초 취학명부와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년 적지 않은 수의 어린이들이 진학을 하지 않아 철저한 실태 조사 등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교육 당국은 최근 2021학년도 예비소집 등을 통해 실종 등 아동학대 현황 조사에 나섰다. 조사 결과 광주는 취학예정자 중 711명, 전남은 1256명이 미취학 예정인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와 전남의 올 초등학교 취학 예정자는 각각 1만2천839명(취학명부 1만3천550명), 1만3천700명(취학명부 1만4천956명)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미취학 아동수는 지난해 시교육청 600명대, 전남도교육청 1천100명대와 비교해 최근 몇 년 동안 비슷한 추세다.

양 교육청은 혹시 모를 아동학대 사각지대 방지 차원에서 미취학 아동 소재 파악에 들어갔으며 광주의 미취학 예정자 소재는 모두 확인됐다. 그러나 전남은 2명의 소재가 불분명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들 미취학 아동 상당수는 미인가 대안학교나 홈스쿨링 등을 이유로 취학을 유예 받거나 해외로 출국한 다문화가정 아이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교는 의무교육이지만 질병 등의 사유로 부모가 요구할 경우 유예나 면제를 허용한다. 면제의 경우 심의를 거쳐 보호자와 읍·면 동 등에 통보하는 등 기관간 현황을 공유하고 있다.

양 시·도 교육청이 발 빠르게 취학예정 어린이 실태조사에 나선 것은 바람직하다. '정인이 사건'이나 '인천 8살 여아 사망' 사건 등으로 미취학 아동의 보호 관리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책임이 요구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다만 아이들에 대한 단순한 소재파악에서 끝내지 말고 철저한 현장조사를 통해 교육 여건이나 상황에 대한 판단 등이 뒤따라야 마땅하다. 최근 일부 종교시설이나 미인가 대안학교 등에서 아동학대 범죄가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더 이상 부모 등 사회의 불행에 휩쓸리지 않도록 교육 당국과 지자체의 세밀한 관심 및 대응이 요구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