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3°c대기 좋음풍속 2.3m/s습도 22%

[사설] 시·도 통합 '연구용역 후 공론화' 가닥 잡히나

@무등일보 입력 2020.10.26. 18:25 수정 2020.10.26. 18:35

광주·전남 통합을 위한 구체적인 안이 이번주에 나올지 주목된다.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공식만남을 통해 통합에 대한 시기, 방법, 절차 등에 대한 합의서에 서명할 계획으로 알려지면서다

현재 실무 차원에서 개략적인 합의서 작성을 마친 뒤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지만 시장·지사 간 공식 회동 일정은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 시·도 기획조정실장들이 일정과 합의서 내용을 조율하고 있으며 이달 중으로 방법론을 확정키로 했다. 합의서에는 '연구용역 후 공론화'가 주요 내용으로 담길 예정이다. 이 시장과 김 지사의 만남은 이달 안에 잡힐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이시장의 통합 제안에 김 지사는 "연구와 토론으로 안을 마련하고 공론화해 의견을 묻고 결정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에 이시장은 "통합논의기구에서 공동연구용역을 의뢰하는 방안을 협의하자"고 화답하면서 시·도간 협의는 속도를 냈다. 따라서 이번 합의서를 통해 시·도 통합 논의 방식이 '연구용역 후 공론화'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시·도간 이견은 남아있다. 논의를 서두르자는 광주시와 달리 전남도는 민선 8기에서 본격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는 점에서다. 또한 전남도는 단순 통합이 아닌 부산·울산·경남 메가시티를 모델로 한 광주·전남·전북의 '초광역 경제권'을 주장하고 있다. 나아가 김 지사는 지방정부로의 정부의 대폭적인 권한 이양이 없는 상태에서 행정통합은 의미가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이 시장이 "행정 통합을 추진할 것인지 메가시티 연합을 거쳐 통합할 것인지는 시·도민이 결정할 것"이라며 "경제통합이나 메가시티 등도 자유롭게 논의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의견을 전제로 통합 논의가 큰 틀의 접점을 찾으면서 시·도지사 회동에 앞서 실무 차원의 협의가 진행된 것이다.

시·도 통합이 화두로 떠 오른 상태에서 그 시기와 방식을 두고 어떻게 가닥이 잡힐지가 관심사다. 이 시장과 김 지사의 만남은 그와 관련해 예정돼 있다. 실무진이 마련한 내용을 토대로 통합 논의가 보다 구체적으로 진전될 것인지 기대하는 바가 크지 않을 수 없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