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수)
현재기온 12.9°c대기 좋음풍속 3m/s습도 41%

[사설] 광주·전남 산업기반 열악 정부 외면 말아야

@무등일보 입력 2020.10.20. 18:42 수정 2020.10.20. 19:00

정부의 광주·전남지역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율이 한자릿수 초반대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엔젤투자 유치 실적도 극히 저조하다. 지역의 산업 기반이 그 만큼 열악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대신 이 자금들이 수도권과 영남권으로 쏠렸다. 산업 불균형 심화가 고착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는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지역별 정책자금 지원 현황'에서 확인된다. 이 자료를 보면 지난 2015년부터 올 8월까지 광주지역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액은 8천682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26조1천29억원 중 3.3%에 불과한 것이다. 전남은 광주보다 778억원 많은 9천46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경기도는 6조1천276억원(23.5%), 서울은 3조981억원(11.9%), 경남은 2조6천286억원(10.0%), 경북은 2조2천541억원(8.6%)이었다. 광주·전남과 적게는 1조3천억여원에서부터 많게는 5조2천억여원까지 차이가 난다.

해당 지역 창업 생태계의 바로미터로 여겨지는 엔젤투자 유치 실적은 더 참담한 수준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의 '최근 5년간(2015~2019년) 지역별 엔젤투자 유치 현황'에 따르면 광주와 전남의 유치액은 164억원과 120억원에 머물렀다. 두 지역의 유치액을 합쳐도 전체 엔젤투자액 1조9천415억원의 2%에 채 미치지 못한다. 이 지역 창업 생태계가 거의 빈사상태임을 여실히 보여준다.

광주·전남의 낙후된 산업기반에 대한 고민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사실 오랜 호남 소외에서 비롯된 측면이 크다. 지역사회에선 올해 4세대 원형 방사광가속기 전남 유치 실패도 그 연장선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국가의 균형잡힌 발전을 위해선 지역간 산업 불균형 해소는 반드시 풀고 넘어가야할 과제다. 이런 점에서 정부가 최근 한국판 뉴딜에 '지역균형' 항목을 새로 포함시킨 건 주목할 만하다. 낙후지역에 대한 정책적 배려를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기대가 큰 만큼 제대로 된 지원책이 나오길 기대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