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화)
현재기온 21°c대기 보통풍속 1.4m/s습도 33%

[사설] 혁신도시 전입·지역인재 채용률 최하위 수준

@무등일보 입력 2020.09.28. 18:16 수정 2020.10.04. 16:50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의 인구 전입률이 전국 혁신도시 가운데 최하위라고 한다. 특히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률은 전국 평균을 밑돌아 혁신도시의 의미가 무색하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북구갑)이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전국 혁신도시 계획 주민등록 인구 26만7천869명 중 실제 전입한 주민등록 인구는 21만3천817명(전입률 79.8%)이었다. 계획 인구를 초과한 부산 혁신도시(107.1%)는 놔두고라도 울산(95.5%), 강원(94.3%), 전북(92.9%), 제주(91.9%) 등의 전입률과 대조적이다.

공공기관 직원의 가족 동반 이주가 낮은게 계획 인구 미달의 원인으로 꼽혔다. 16개 공공기관 직원 7천714명 중 독신·미혼 가구 2천138명을 제외한 기혼자 중 가족 동반 이주 인원은 3천172명(가족 동반 이주율 56.85)에 불과했다. 전국 평균(87.1%)을 밑도는 공동주택 보급률(79%)과 초·중·고(70%·전국 평균 79.6%), 유치원(63.6%·전국 평균 85.1%)에다 접근성이 떨어지는 의료, 복지 인프라가 가족 동반 이주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률(2019년 기준) 또한 24.6%로 전국 평균(25.9%)보다 낮았다. 부산(35.7%)과 대구(28.7%), 울산(27.2%), 충북(27.5%) 등과 비교되지 않을 수 없다. 더욱이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는 다른 시·도 상당수에서 운영 중인 '지역인재 채용협의회'조차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혁신도시는 수도권 집중을 해소하고 지방경제를 지역특성에 맞게 활성화시켜 국가경쟁력을 확보하자는 차원에서 추진된 국가 정책이다. 국토균형 개발에서 소외돼 낙후를 면치 못했던 광주·전남으로선 혁신도시 조성과 공공기관 이전이 발전을 견인할 활력소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안타깝다.

혁신도시로의 인구 전입률이 낮은데다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률 마저 이런 실정이라면 문제가 적지않다. 열악한 주거·교육 환경 개선과 의료복지 등 인프라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인재 채용을 재고케 할 정부 차원의 획기적인 대책이 절실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