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화)
현재기온 21.7°c대기 보통풍속 1.7m/s습도 39%

[사설] 지자체 역학조사 인력·재정 지원 절실하다

@무등일보 입력 2020.09.24. 18:26 수정 2020.09.24. 18:58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할 지자체별 역학조사 인력과 재정 지원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인구 10만명 이상의 기초 자치단체까지 역학조사관을 둘 수 있게 됐지만 정작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할 전문 의료인력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상황이 되면서다.

광주·전남 지자체에 따르면 역학조사관 의무 채용 기준인 지자체 9곳 중 7곳이 신규 역학조사관 임명을 완료했다. 광주 남구와 서구를 비롯해 목포·여수·순천·광양·나주 등이다. 그동안은 광주시와 전남도 등 광역지자체만 역학조사관이 있었다.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른 감염병 신속 대응 필요성이 커지면서 지자체의 범위를 넓힌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이들 지자체에도 역학조사관이 배치된 것이다.

하지만 의사 출신 역학조사관 인력을 구하기가 쉽지않다는게 문제다. 실제로 광주 북구와 광산구 등은 전문 인력인 의사 출신 역학조사관을 신규채용할 계획이지만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또한 의사 면허 취득 후 근무 경력 2년 이상 경력의 사무관급 역학조사관을 임명하기 위해 수차례의 공고를 냈지만 응모자가 없어 채용하지 못하고 있다.

목포·여수·순천·광양시 등은 지역의 의료 인력풀 등을 고려할 때 의사 출신을 역학조사관으로 뽑을 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보건소 인력을 역학조사관으로 투입했다. 이들 역학조사관은 다음달 질병관리청의 교육을 받고 정식 역학조사관 업무를 시작한다.

역학조사관은 감염병 발생시 '수사관' 역할을 수행한다. 코로나19뿐 아니라 수두 등 각종 감염병 발생과 관련한 전반적인 업무를 맡는다. 어디에서 감염이 됐는지 등을 파악하는 역학조사와 행정지원, 역학조사 기술지도 및 연구, 국내·외 감염병 발생 정보 수집 등이 그러한 업무의 골자다.

의사면허를 취득한 의료 경력자들이 역학조사관 응모를 외면하는 건 업무 하중에 비해 보수 수준이 낮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코로나19 업무 자체가 민감한데다 업무량이 적지않아 지원자가 거의 없을 정도다. 앞으로도 그 기세를 더할 감염병 대응력을 높이기 위한 역학조사 인력 보강과 전폭적인 재정지원이 시급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