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화)
현재기온 21°c대기 보통풍속 1.4m/s습도 33%

[사설] 불허된 개천절 광화문 집회 참석자 엄단을

@무등일보 입력 2020.09.17. 18:30 수정 2020.09.17. 18:57

정부의 엄정 대응 방침에도 보수단체들이 다음달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개천절집회 강행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참석 예정 인원이 1만여 명에 이른다. 정부가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에 따라 불허키로 했지만 단체들이 따를 지는 의문이다.

막무가내다. 정말 후안무치한 태도다. 이들에겐 대다수 국민들의 안전은 안중에도 없다. 그저 자신들의 주장만 있을 뿐이다. 이게 우리사회에 실존하는 보수의 실체라면 정말 실망스럽지 않을 수 없다.

어떤 이념이나 주장도 공동체 안전과 생명보다 우선할 수 없다. 개천절집회가 열려선 안되는 이유는 명백하다. 바로 코로나19 대유행의 또 다른 도화선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열렸던 8·15광복절 광화문집회가 그 근거다. 1차 대유행의 힘든 고비를 넘기고 겨우 되찾기 시작했던 일상이 이 집회로 인해 한순간에 무너졌다.

당시 집회 주최측이나 참석자들은 사과는 커녕 오히려 은폐와 거짓으로 국가 방역망을 송두리째 뒤흔들었다. 그 참담한 결과는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내심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코로나 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고 서민경제는 나락으로 떨어졌다.

광주와 전남도 광복절 광화문집회의 직격탄을 맞았다. 당국이 집회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진단 검사 의무 행정명령을 발동했음에도 상당수 참석자들은 이를 외면했다. 이들로 인한 n차 감염으로 지역사회는 초토화됐고 급기야 3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감당해야 했다. 그런데도 보수단체가 또 다시 개천절 광화문집회를 강행하겠다고 고집을 부리고 있는 것이다. 있어서는 안될 일이다.

광주시가 이와 관련 불법집회 및 타지역 방문 자제를 호소하고 나섰다. 광주 전세버스 운송사업조합 35개사도 개천절집회 임차와 운행 거부를 선언했다. 문제는 특정 종교 등에 소속된 소규모나 개별 참석자들이다. 막을 수 있는 방법이 마땅치 않다.

지역사회까지는 아니라도 공동체 구성원의 안전을 생각해 개천절 집회를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 당국은 관련 단체들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불법적 움직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길 바란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