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수)
현재기온 19°c대기 매우나쁨풍속 0.1m/s습도 81%

[사설] 공동체 안전 위해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해야

@무등일보 입력 2020.03.29. 13:23 수정 2020.03.29. 19:44

해외에서 귀국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전남 9번째 환자가 자가격리 수칙을 어겨 보건당국이 수사 의뢰를 검토 중이라고 한다. 목포에 거주하는 20대 남성 A씨다. A씨는 귀국 당일부터 28일 새벽까지 이틀 넘도록 광주와 목포 일대를 활보하고 다녀 지역사회에 적잖은 불안을 야기시켰다.

왜 이런 일이 자꾸 반복되는지 안타깝기 그지없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함께 해외 입국자들의 2주간 자가격리는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아보자는 국가적 차원의 엄중한 조치들이다. 모르고 그랬어도 문제지만 알고도 그랬다면 정말 큰 문제다.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A씨는 태국에서 두달 가량 머문 뒤 지난 26일 귀국했다. 무증상으로 인천공항 검역을 통과한 A씨는 이날 오후부터 다음날까지 광주 일대 백화점과 PC방 등을 돌아다녔다. 목포 집에 도착한 건 27일 오후였다. A씨는 집에 도착한 뒤 곧바로 집 근처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와 함께 자가격리를 통보받았다. 하지만 A씨는 귀가 대신 친구들과 함께 인근 식당과 카페, PC방 등을 방문했다.

A씨는 28일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A씨가 거쳤던 곳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또 가족과 친구 등 밀접 접촉자들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20대 젊은이의 철없는 안전불감증이라고 하기엔 지역사회 전반에 끼칠 후폭풍이 만만찮다.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비행기 타기 쉽지 않은데, 외국에 두달 가량 머물다 귀국한 만큼 일시에 긴장감이 풀어졌을 수 있다. 그렇더라도 주변 사람들과 지역사회 안전을 위해 즉시 귀가나 자가격리 등 스스로 주의해야 했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원이 지역사회 자체에서 해외 입국자로 옮겨가고 있는 양상이다. 광주시가 어제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를 골자로 한 특별행정명령을 발동한 것도 이 때문이다. 이해와 설득이 우선이지만 여의치 않을 땐 강력한 법적 조치를 주저해선 안된다. 지역사회 공동체의 안전이 걸린 문제이기에 그렇다. 일부 몰지각한 일탈이 국가적 '사회적 거리 두기'고통 분담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도 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