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수)
현재기온 27°c대기 보통풍속 1.5m/s습도 84%

[사설] 매출 급감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마땅하다

@김영태 입력 2020.02.13. 18:37

장기 경기 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어온지는 오래다. 여기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 19) 공포는 그들의 어려움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다중이 모이는 장소에 가길 꺼려하는 분위기로 전통시장, 식당가에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끊겼다. 자동차 관련부품 수급의 차질로 현대·기아차 생산공장 라인이 멈춰서면서 협력사들의 가동 중단이 이어지는 등 중소기업에까지 여파가 미쳤다. 코로나 19사태가 차츰 안정기에 접어드는듯 하지만 이미 입은 피해나 그 후유증은 상당 기간 이어질 전망이다.

이런 상황에 광주시가 매출 급감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한 지원에 나선다. 시의 지원 대책은 지난 지난 10일 광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기관·단체 현장 간담회 당시 업계에서 건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마련됐다. 소상공인 지원은 특례보증 확대를 골간으로 한다. 올해 지원할 특례보증 규모는 432억원으로 지난해 340억원에 비해 92억원이 늘었다. 업체당 2천500만원 한도로 지원되며 1년간 2.5%의 이자를 보전해줘 실질 대출금리는 0.5% 내외라고 한다.

중소유통업 구조개선자금은 14일부터 집행된다. 매출이 뚝 떨어져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영세 상인들에 대한 대출 규모(미소금융) 역시 지난해보다 50억원 늘어난 550억원으로 확대됐다. 전통시장 전기요금 특례할인은 6월까지 연장키로 했다.

자동차부품 피해기업들도 특례보증 지원 대상에 포함해 업체당 3억원 이내(총 300억원)에서 보증받게 됐다. 또한 코로나 19 사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중소기업 등 세제 지원도 이루어진다. 6개월 범위 내 신고·납부 등 기한 연장, 고지·징수·체납처분 유예 등이 그것이다.

코로나19에 대한 과도한 불안심리가 작동하며 살얼음판 경기가 더욱 위축됐다. 이로 인한 영세자영업자 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의 피해가 작지않다. 이들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은 다행스럽고 바람직하다. 광주시는 정부 부처 및 금융당국 등과 긴밀한 협력 체제 가동으로 이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게해야 한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