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토)
현재기온 22°c대기 좋음풍속 0.9m/s습도 72%

[사설] 희비 엇갈린 광주시와 전남도 청렴도 평가

@김영태 입력 2019.12.10. 18:34

광주시가 올해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지난해(종합청렴도 3등급)보다 2계단 내려간 5등급을 받았다. 반면 전남도는 지난해 4등급에서 2등급으로 2계단 수직 상승해 대조를 보였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지난 9일 발표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광주시 종합청렴도는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제주도와 함께 최하위에 머물렀다는 것이다.

광주시의 청렴도 하락은 어느 정도 예견됐던 터다. 민간공원 특례사업 의혹과 관련한 검찰수사가 이어지면서 청렴도를 크게 깎아내린 탓이다. 하지만 광주시의 청렴도 2계단 하락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공공기관 전체 청렴도가 3년 연속 상승한 가운데 나온 결과여서 뼈아프다. 이같은 광주시의 청렴도 하락과 달리 전남도는 지난해 청렴도 4등급에서 2등급으로 2계단으로 올라갔다는 점에서 희비가 엇갈린다.

전남도의 청렴도 상승은 광양시와 영광군, 강진군 등의 청렴도가 꾸준히 1~2등급을 유지한 덕분이다. 전남도의 청렴도 상승을 환영한다. 그러나 광주시 결과에서 보듯 공직자들의 청렴도는 한순간 방심하면 나락으로 떨어진다. 무슨 대책만으로 향상되는 것도 아니다. 광주시 민간특례 사업비리에서 나타난 것처럼 내부 시스템에 구멍이 뚫린다면 청렴도 평가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낭패를 면치 못하게 된다.

광주시는 이용섭 시장의 강력한 의지에도 불구하고 청렴도가 후퇴한 현실을 직시 해야 한다. 앞에서는 청렴한 듯 하면서 뒤돌아서 부패를 저지르는 구조가 고착화되고 있는건 아닌지 살펴 보기 바란다. 특정 인맥과 학맥이 엉클어진 조직 구조라면 청렴도 상승은 반전을 기대하기 어렵다. 능력이나 덕망없는 인사들이 과도한 논공행상으로 자리를 꿰차고 앉아 있지는 않는지도 한번쯤 되돌아볼 일이다.

이번 결과를 토대로 광주시는 새로운 청렴 대책보다 기본자세를 가다듬어야 한다. 무엇보다 청렴도를 높이기 위한 공직자들의 뼈를 깎는 자정노력이 요구된다. 시·도민 또한 광주·전남의 미래를 위해 부정과 부패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철저하게 감시할 필요가 있다. 광주시의 청렴도 하락을 지켜보는 시민들의 마음은 착잡하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