驚蟄 경칩2021.03.05(금)
현재기온 6.1°c대기 좋음풍속 1.7m/s습도 95%

광양지역 유흥업소 '뿔났다'

입력 2021.01.21. 15:20 수정 2021.01.21. 17:18
"집합금지 행정명령 불공평"
방역수칙 준수하며 점등 수위
광양시 중마통합보건소 전경..

광양지역 유흥업소들이 코로나19 집합금지 행정명령 연장에 반발하고 있다. 이들 업주들은 실제 영업을 하지 않고 가게문을 열어둔 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점등 시위'를 확산하고 있다.

21일 광양시에 따르면 광양시유흥협회와 전남 단란주점협회 광양지부 회원업소들은 지난 18일 오후 7시부터 가게 문을 닫지 않고 간판을 점등한 채 음악을 송출하는 방식으로 항의를 표시했다.

광양시 조사 결과 점등 시위 참여 업소는 첫날인 18일 17곳에서 사흘 만인 20일 3배가 넘는 60여 곳으로 늘었다.

광양시유흥협회가 파악한 점등 시위 참여 업소는 시 조사보다 훨씬 많은 150여 곳으로, 첫날 60여 곳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광양시는 점등 시위 자체는 방역수칙 위반에 해당하지 않는 만큼 집합금지 행정명령 이행을 독려하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에 광양시 유흥협회는 코로나19 방역 동참에는 동의하지만 특정 업종에 대해서만 지나치게 불공평하다는 입장이다. 국가가 영업중단을 지시했으면 손실분에 대해서도 정당한 보상을 해줘야 한다는 목소리다.

광양시유흥협회 관계자는 "지난 해부터 현재까지 총 6번에 걸쳐 영업중단이 이뤄졌다"며 "하루 벌어 먹고 사는 1천여 명의 종사자는 생계가 위협받고 있는 상황이다"고 하소연했다.

광양지역 유흥·단란주점 업주들은 집합금지 해제시기인 오는 31일까지 매일 오후 7시부터 12시까지 간판 점등 항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광양=이승찬기자 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