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토)
현재기온 24.7°c대기 좋음풍속 0.8m/s습도 57%

광양항 ‘아시아의 로테르담’ 초석 마련

입력 2019.12.15. 16:20
광양만경제청, 세풍산단 부지 매입비 정부 예산 반영
광양 세풍산단 일반조감도 배경.

저렴한 임대료 매력…33만㎡ 배후단지로 공급

전남 광양항이 자족형 화물창출 모델인 ‘아시아의 로테르담’로 가는 초석이 마련됐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를 위한 부지 배입비가 정부 예산에 반영됐다고 15일 밝혔다.

전남도는 세풍일반산업단지의 광양항 배후단지 지정을 정부에 건의했으며 내년 예산에 부지 매입비 21억원이 반영돼 광양항이 활성화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광양항은 개항 32년 만에 총 물동량 3억t을 달성한 국내 제1의 수출입항만이지만, 자체 물동량 창출을 위한 배후단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최근 광양항 배후단지 10만㎡에 3개 기업을 모집했는데 13개 기업이 신청했다.

그동안 지역 경제계를 중심으로 자체 물동량 창출로 광양항을 활성화하려면 저렴한 임대료로 입주가 가능한 배후단지 확대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2025년까지 북측 배후단지 11만㎡를 조성할 계획이다.

하지만 부산항의 426만㎡, 인천항의 512만㎡보다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전남도는 수출형 제조기업에 저렴한 임대료로 부지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세풍일반산업단지를 광양항 배후단지로 확대 지정해 줄 것을 정부에 건의했다.

전남도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광양항 배후단지 확대를 위한 예산이 반영됨에 따라 내년부터 세풍일반산업단지 242만㎡ 가운데 즉시 사용이 가능한 33만㎡를 배후단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광양경제청 관계자는 “항만 배후단지 확대는 자족형 화물 창출로 광양항을 ‘아시아의 로테르담’으로 개발한다는 해양수산부 기본계획 실행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미·중 무역갈등, 국내외 경기 침체 우려 속에서 광양항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사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찬기자lsc61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