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토)
현재기온 14.8°c대기 보통풍속 0.6m/s습도 62%

광주 아파트 전세 구하기 정말로 힘드나요?

입력 2020.10.16. 16:39 수정 2020.10.16. 17:02
가격 18주 연속 오르고 매물 줄어
특정지역·단지 중심 ‘전세난’ 심화
자치구별로 차이·구축은 변화 없어
“전반적 현상 아닌 국지적 현상”
아파트전세

"요즘 광주에서 아파트 전세 구하기 정말로 힘드나요?"

가을 이사철로 수요가 많은 데다 최근 임대차 3법까지 시행되면서 광주에서도 전세난이 가중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최근 지역 전세가격과 전세 물량을 보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광주지역 아파트 전경. 사진은 중앙공원 드론 사진.

광주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 6월 15일 이후 18주 연속 상승했다.

한국감정원의 '올해 10월 2주(12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에 비해 0.16% 올랐다.

수도권은 0.14%에서 16%로 상승폭을 확대했고, 5대 광역시도 0.16%에서 0.18%로 상승폭을 키웠다. 시도별로는 세종(1.37%), 울산(0.46%), 대전(0.28%), 강원(0.24%), 인천(0.23%), 충남(0.20%), 경기(0.19%), 충북(0.16%), 부산(0.15%) 등이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광주 아파트 전세가격도 전주에 비해 0.04% 올라 18주 연속 상승했다. 광주 전세가격은 9월 들어 0.04%에서 0.06%의 주간 상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전세 물량도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랑방부동산의 '전세 매물 게재 건수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전세 매물 건수는 1만7천801건으로 전달(2만281건)에 비해 12.2% 줄었다. 일 평균으로 보면 811건에서 712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전세 매물건수는 지난해 중순부터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이사 성수기로 수요가 많은데다 임대차 3법까지 시행되면서 전세난이 심화되고 있다"며 "세입자들이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을 활용해 기존 전세집을 떠나지 않아 전세 물량이 줄었고, 전월세 상한제로 집주인들은 4년의 보증금 상승분을 미리 올려 받으려하기 때문에 전세가격도 뛰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광주지역 전세난은 전역이 아닌 선호도가 높은 특정지역과 특정 단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올해 누계 기준으로 전국 평균 전세가격 상승률은 4.38%. 지역별로 보면 세종과 울산이 각각 37.99%와 11.09%로 전국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하지만 광주 전세가격 상승률은 전국 평균에 훨씬 미치지 못한 0.78% 불과하다.

자치구별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전세가격이 오르기 시작한 지난 6월 15일부터 10월 12일까지 광주 전체 전세가격은 0.70% 상승했다. 광산구와 남구가 0.93%와 0.91%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반면 동구 0.61%, 북구 0.56%, 서구 0.48%로 두 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사랑방부동산 최현웅 팀장은 "최저금리가 유지되고 있는 상황에서 임대차 3법으로 전세 매물 수는 줄고 있으며 남구 봉선동과 광산구 수완지구 등 특정지역으로 중심으로 전세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면서도 "이런 움직임이 전 지역으로 확산될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감정원 광주지사 관계자도 "학군이 우수한 봉선동 등 특정 지역과 선호도가 높은 신규 아파트 단지는 전세가격이 급속히 오르고 전세 구하기도 힘든 상황이 벌어지고 있지만 올해 입주 물량이 많은 광산구와 북구, 구축 아파트는 전세 수요가 많지 않아 큰 변화는 없다"고 설명했다. 박석호기자 haitai200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