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날2020.10.21(수)
현재기온 13.8°c대기 보통풍속 0.1m/s습도 100%

여야,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놓고 공방 가열

입력 2020.09.23. 17:11 수정 2020.09.23. 17:22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호남동행국회의원 발대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3. photo@newsis.com 뉴시스 

일부 보수단체가 강행을 예고한 '개천절 드라이브스루 집회'를 놓고 정치권의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공공의 안녕을 해치는 일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인 반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집회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공방의 시작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지난 22일 발언에서 비롯됐다. 주 원내대표는 드라이브스루 집회에 대해 "법이 허용하고 방역에 방해되는지 아닌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드라이브스루 방식이 교통과 방역에 방해되지 않는다면 그 사람들의 권리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도 "헌법상 가장 기본권인 집회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는 것"이라며 "방역에 큰 방해가 안 된다고 한다면 국민의 의사표시까지 막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민주당은 야권 인사들의 주장에 맹공을 퍼붓고 나섰다.

김종민 민주당 최고위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원내대표가 드라이브스루 집회라는 비이성적 발상에 대해 '그 사람들의 권리다'라고 옹호를 하고 나섰다. 국민 대부분의 인식과 동떨어진 발상과 판단에 심각한 우려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부흥 세력과 합작해 수도 서울을 코로나 교통대란으로 마비시키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8·15 집회 때문에 온 국민이 얼마나 큰 희생을 치렀는가. 이토록 국민의 눈물과 혈세를 쥐어 짜놓고 극우세력의 집회할 권리, 도대체 정치하는 사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말인가"라며 "어떠한 형태로든 공공의 안녕을 해치는 행위를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자 이번에는 주 원내대표가 반격에 나섰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이날 "교통법규 위반이 아니고 방역에 방해가 안 되면 무엇으로 막을 수 있겠는가"라며 "민주당에서 그런 말(집회 방조)을 하는 사람들은 정권 비판이 두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일부 보수단체의 주장에 다 동의하지는 않지만 헌법상 권리를 무엇 때문에 막는가"라며 "여권은 정권 비판을 하려는 사람들의 입을 틀어막으려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천절 광화문 집회를 미뤄달라고 한 것과 배치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전체가 빽빽하게 모여 코로나19 방역에 방해되는 것을 걱정하는 것이지 우리가 집회하지 말라고 요구하거나 강요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드라이브스루 집회'는 김진태·민경욱 전 국민의힘 의원이 거론하면서 관심을 끌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정권이 방역실패 책임을 광화문 애국세력에게 뒤집어씌우는 마당에, 또 다시 종전방식을 고집해 먹잇감이 될 필요는 없다"며 "내 차 안에 나 혼자 있으니 코로나와 아무 상관이 없다. 이것도 금지한다면 코미디"라고 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