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시민단체, 목포대 의대 신설 촉구

입력 2024.04.08. 15:41 박민선 기자
전남도 단독의대 추진 비난 성명
34년 유치 노력·열악한 환경 호소
공모 방식 변경·의대 설립 등 요구

전남도의 의대 공모 방식에 대한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무안 지역 시민단체가 공모 철회와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신설을 촉구하고 나섰다.

8일 무안군 목포대 의대 신설 추진 실천 본부와 사회단체는 성명을 내고 전남도에 국립 의대 공모 방식 변경과 목포대학교 의대 신설을 요구했다. 이날 성명은 지난 2일 김영록 전남지사가 담화를 통해 전남권 의대 신설을 기존 '통합의대 신설' 방안에서 '단독의대 신설'로 추진 방침 변경한데 따른 것이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전남 지역 의료실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전남도가 통합의대 추진이 어려워지자 외부기관에 전남 의대 입지를 결정토록 했다"며 "34년 염원인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신설에 대한 무안군민의 절박한 심정을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의대 유치를 위해 수십년 동안 이어온 지역사회의 노력과 함께 전남 서부권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설명하며 목포대 국립 의대 신설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국립목포대 의과대학 신설을 위해 1990년 의대정원 80명 배정을 문교부에 요청한 것을 시작으로, 34년간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와 목포대는 노력해왔다"며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목포대 의학전문대학원 신설과 대학병원 건립' 공약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교육부 주도 의대 신설 타당성 용역 검사 등 국립목포대 의과대학 신설을 위한 타당성은 무수히 증명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남 서부권은 전남 22개 시·군 중 17곳이 응급의료 취약지역이고, 전국의 섬 중에서 의료시설이 없는 60%가 이 지역에 있으며, 초고령화 사회 가속화로 의료수요는 높아가고 있다"며 "전국 유인도서의 약 44%인 210개가 위치해 있어, 의료서비스의 접근성이 낮으나, 매년 공중보건의의 감소로 인해 도서지역의 의료체제는 무너진 상태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김영록 전남지사는 지금이라도 공모방식의 전남의대 결정을 철회하고 국립목포대 의대신설을 결단해 주길 무안군민의 이름으로 촉구한다"며 "국립목포대 의대 신설의 34년의 긴 역사적 과정과 지리·환경적으로 볼 때 준비된 목포대에 의대를 설립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전했다.

이어 "무안군민연대 일동은 위와 같은 상황을 우려하며 최소한의 의료생존권을 보장해 달라는 군민의 간절한 염원을 담아 전남도에 촉구한다"며 "지금이라도 공모절차 진행을 재고하고, 전남 의대 신설에 대한 전남도의 정책을 결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무안=박민선기자 wlaud222@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