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1°c대기 좋음풍속 3.1m/s습도 24%

김영록 지사 "해상풍력, 전북도와 초광역 협력 추진"

입력 2020.10.21. 14:50 수정 2020.10.21. 17:45
시도 통합 경제통합 후 행정통합 가야
이용섭 광주시장과 만날 날짜 조율 중
기자간담회 하는 김영록 전남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신안에 국내 최대 규모인 8.2GW급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과 관련, 해상풍력 선발주자인 전북도와 협력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전남 현안인 시도 행정통합 논의에 대해선 '경제권 통합'에 방점을 찍은 뒤 "이용섭 광주시장과 만날 날짜와 시간을 서로 맞춰보고 있다"고 했다.

김 지사는 21일 도청에서 출입기자 간담회를 하고 "해상풍력발전과 관련해 전북도와 초광역권으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전북의 해상풍력이 국가사업으로 먼저 선정돼 규모가 작긴 하지만 바다에서 일부 가동 중이다"며 "전북지사에게도 해상풍력에서 전남도와 협력하자는 제안을 했다"고 설명했다.

해상풍력발전단지 송배전 설비 사업비 문제에 대해서는 "8천200억원을 발전사에만 맡기면 언제 구축이 되겠냐"며 "사회간접자본 확보 차원에서 국가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해상풍력뿐 아니라 태양광 등 다른 발전사업들도 시·군과 협조해 도민 소득과 연계할 수 있는 이익공유형 신재생 에너지 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방안도 덧붙였다.

김 지사는 "해상풍력발전 외에도 전남형 지역 균형 뉴딜 사업들을 다양하게 준비하고 있다"며 "세부 사업들을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을 지역사업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도 행정통합 논의와 관련해 이 시장과 만나는 시기에 대해서는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달 안으로 만나겠다는 뜻을 비쳤다.

김 지사는 "국민의힘과 당정 협의가 광주에서 열리는 27일 이 시장과 만나겠지만 그날 시도통합을 얘기하는 것은 여건상 쉽지 않다"면서도 "만날 날짜와 시간을 서로 맞춰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에 대해 각계각층의 도민 의견을 잘 듣고 있다"며 "연구와 토론으로 안을 마련하고 공론화해 의견을 물은 뒤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통합 먼저하고 행정통합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며 "결국은 경제통합이 핵심 내용이므로 이를 실현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통합은 민간 주도로 진행해야 하는데 시·도지사가 앞서 말하면 민간 주도가 될 수 없다. 광주시장도 제 의견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시·도지사가 만나서 논의해도)제가 말한 것 이상으로 합의가 나오기는 어려울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시도 통합을 전제로 통합청사 이름과 소재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 "대구·경북 사례를 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 남악신도시를 조성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현행대로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도민들 의견이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