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5°c대기 좋음풍속 2.8m/s습도 22%

광주·전남 공무원 1인당 주민 300명 상대

입력 2020.10.21. 10:45 수정 2020.10.21. 10:45
市 3천939명·道 6천161명 종사
전국 지자체별 담당 주민수 격차 커

광주시와 전남도 소속 공무원들은 1인당 300여명의 주민들을 상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는 전국에서 8위, 전남은 14위 수준으로 비교적 양호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전국적으로 지자체별 격차가 최대 6배까지 발생, 균등한 대민지원 서비스 향상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1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더불어민주당·부산 남구을)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일반·특정·정무·별정직) 현황'에 따르면 광주시와 전남도 공무원 정원(올 6월말 기준)은 각 3천939명, 6천161명이다.

광주시는 일반직 2천395명(전체 55%), 특정직 1천529명 (전체 45%), 별정직 15명 등이다. 전남도는 일반직 4천75명(전체 60%), 특정직 2천64명 (전체 40%), 별정직 22명 등이다.

일반직 공무원은 기술·연구 또는 행정 일반업무를 담당하고, 특정직은 교육공무원 등 다른 법률에서 특정직 공무원으로 지정하는 공무원이다.

시·도 공무원 1인당 담당하는 주민 수는 각각 369명, 301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8위, 14위 수준이다.

전국에서 공무원 1인당 담당하는 주민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904명)로 나타났다. 이어 경남(527명), 서울시(520명), 부산시 (418명), 인천시(416명) 등의 순이다. 가장 적은 지역은 세종시(156명)로 1위인 경기도와 격차는 약 6배다.

박재호 의원은 "행안부는 물론 지자체는 전 국민이 균등한 대민지원 서비스를 받기 위해 공무원 1인당 주민수 격차를 줄여나가기 위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