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화)
현재기온 11.5°c대기 좋음풍속 2.3m/s습도 21%

광주시 '행정통합' 제안에 전남도 반응은?

입력 2020.10.21. 10:30 수정 2020.10.21. 10:36
“경제통합·메가시티 구상” 대안
광주전남연구원 용역 곧 개시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입장권 구매증서 전달식을 하고 포옹을 했다. 2019.05.10 (사진=전남도 제공)

광주-전남 시·도통합 현안과 관련해 광주시와 전남도의 입장 차이가 확인됐다. 광주시의 '행정통합' 구상안에 전남도가 다른 대안을 내놓으면서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도는 광주시와의 자치단체 통합 현안과 관련해 두가지의 대안을 제시했다. 광주시가 주장하는 완전한 행정통합 대신 '경제통합' 구상안과 '메가시티' 구상안을 통해 통합에 다가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전남도의 경제통합안은 자치단체간 경계를 흐리고 특정 경제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는데 방점을 두고있다. 이를테면 광주의 AI 산업과 전남도의 에너지 산업을 합치는 등 경제관련 사업을 공동추진하는 내용이다.

메가시티 통합안은 이보다 더 확장된 개념이다. 경제뿐만 아니라 교통과 관광을 비롯해 환경 등 여러 분야의 사업,기능을 함께 추진한다.

메가시티 내 자치단체는 각각 유지하지만 여러 분야의 기능을 통합해 시너지를 낸다는 것이다. 현재 부산과 울산, 경남이 추진하고 있는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이 모델이다.

반면 광주시의 행정통합 구상안은 시와 도를 묶어 하나의 초광역자치단체로 합치는 형태다.

통합자치단체장을 한명으로 두는 등 모든 행정을 물리적으로 일원화해 규모의 행정을 이룬다는 것이다.

이에 양 자치단체의 통합 형태와 방식등에 대한 연구가 조만간 시작될 전망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은 조만간 해당 연구를 시작하고 수도권과의 격차를 줄이면서 지방의 낙후도를 해소할 수 있는 방식을 찾을 예정이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