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의날2020.10.21(수)
현재기온 14°c대기 보통풍속 0.2m/s습도 100%

광주·전남 추석 택배 대란 없다···노조 부분파업 철회

입력 2020.09.20. 17:08 수정 2020.09.20. 17:32
국토부·고용노동부 인력 투입 대책 발표
대책위 "국민 불편 등 고려 계획 변경"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및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9.17.뉴시스 

21일부터 택배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했던 택배 기사들이 정부의 인력 충원 대책에 따라 부분 파업 결정을 전면 철회했다.

이에 따라 광주와 전남 지역에 추석 성수기를 앞둔 택배 대란 우려도 일단락됐다. 하지만 근본적인 대책 없이는 분류 작업을 둘러싼 갈등은 언제든 수면 위로 다시 드러날 전망이다.

20일 노동·시민단체로 구성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정부의 노력과 분류작업 전면 거부로 예상되는 국민의 불편함 등을 고려해 예정됐던 계획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23일부터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따른 출근 시간을 오전 9시로 조정할 계획이다"며 "정부와 택배업계는 이번에 발표한 대로 분류작업 인력 투입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택배업계가 분류작업 인력을 충원해 택배 기사의 업무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일일점검과 현장 지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에 돌입한다고 밝힌 바 있다. 택배물품을 배송구역 별로 나누는 택배 분류작업, 일명 '까대기'를 공짜노동으로 간주해 일종의 부분파업을 선언했다.

대책위는"택배 기사는 택배사와의 배송위탁계약에 따라 배송 업무만을 담당해야하지만 택배회사의 업무인 분류작업까지 떠맡아 왔다"며 "분류작업은 장기간 노동의 핵심적인 이유이자 과로사의 가장 큰 원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루 평균 13시간에 달하는 업무 시간의 절반이 분류작업에 쓰인다. '공짜노동'이다"며 "광주·전남 2명 등 올해만 7명의 택배 기사가 과로사로 숨졌고 코로나19와 추석 물량까지 폭증할 것으로 예상돼 단체행동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에 국토부와 고용노동부가 택배업계와 간단회를 열고 분류인력 등 일 평균 1만여명 노동자를 추가 투입하고 현장 감독을 강화한다는 대책을 발표하면서 이번 부분파업은 일단락 됐다.

김성희기자 pleasure@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