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수)
현재기온 19.2°c대기 보통풍속 2.3m/s습도 97%

민갑룡 경찰청장 "개과천선으로 사람 살리는 경찰 되자"

입력 2020.06.03. 18:28 수정 2020.06.04. 18:43
광주 북부서 김대수 경사 승진임용식서
코로나 근무자 격려·고려인마을도 방문
민갑룡 경찰청장이 3일 광주 북부경찰서 승진임용식에 참여해 범인검거에 공을 세워 경위로 특진한 김대수 경위에게 계급장을 채워주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광주를 찾아 현장 경찰들을 격려하고 광주 지역 치안 상황을 점검했다.

민 청장은 3일 오전 광주 북부경찰서를 방문해 김대수 경위의 특진 임용식에 참석했다.

김 경위는 보복에 두려워하던 피해자를 돕는 적극적인 수사를 통해 조폭이 가담한 강도상해 사건의 피의자 4명을 전원 검거하는데 공을 세워 경사에서 경위로 특진했다.

김 경위는 "경찰청장님의 직접 격려해주셔서 더없는 영광이다"며 "저보다 더 뛰어난 사명감으로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근무하는 선후배 경찰들에 영광을 돌리겠다. 그분들 몫까지 열심히 하고 앞으로도 성실하고 겸손하게 근무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민 청장은 김 경위의 가족들에게도 격려의 말을 전하며 자녀들에게는 포돌이·포순이 인형 등 선물을 전했다.




민 청장은 "시민들이 바라는 참 경찰의 모습을 보여주었다"며 "억울한 이를 구해 다시 시민으로서 평온한 삶을 영유하도록 사람을 살리는 경찰이 되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손으로 수갑을 채워 보낸 범죄자 가족들을 돌보며 범인을 개과천선시킨 경찰의 일화를 기억하고 어떻게 공동체를 건강하고 평온하게 번영케 할지 고민해주길 바란다. 힘든 업무에도 현장에서 고생하는 이들을 위해 격려를 보내주자"고 덧붙였다.

민 청장은 이어 경찰충혼탑을 참배한 후 소방학교에서 코로나19 현장을 지킨 경찰관들을 격려했다.

이어 광산구 월곡동 고려인마을에서 마을 관계자와 외국인 자율방범대장과 면담을 갖는 등 광주 지역 치안을 점검했다.

4일에는 영암 삼호지구대와 무안군 남악읍에 위치한 전남지방경찰청을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의 발포 명령과 강경진압 지시를 거부한 고 안병하 치안감을 추모한다. 경찰청은 최근 안 치안감의 경찰정신을 기리고자 전남경찰청사 내에 '안병하 공원'을 조성했다.

민 청장은 신안군 가거도 레이더 기지에서 근무하는 경찰관들을 격려하는 일정으로 이번 순방을 마친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