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토)
현재기온 0°c대기 매우나쁨풍속 0m/s습도 0%

[이브닝브리핑] 헤묵은 공약 '첫 삽' 뜰 의원 누굴까

입력 2020.04.08. 17:57 수정 2020.04.08. 18:05
광주 군공항 사진제공=무등일보DB

"개발 공약"


총선 공약에서 빠짐 없이 등장하는 내용은 지역구 개발입니다.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유권자들의 오랜 숙원에 대한 가장 확실한 해답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총선에 출마한 광주 지역구 의원들도 저마다 군침도는 개발 관련 공약들을 내걸었습니다.

그러나 몇 가지 공약들은 달라진 공보물 디자인 속에서도 꿋꿋히 제자리에 있습니다.

대표적인 사례는 광주 군공항 이전 논의입니다.

수차례 지방선거와 총선의 단골 공약으로 오른 해당 사안은 또다시 공보물 한켠을 차지했습니다.

군공항 이전 특별법이 국회 국방위를 통과한 것은 지난 2012년 11월. 이듬해 3월 이전이 결정됐지만 아직까지도 표류중입니다.

그동안 '기부 대 양여' 방식의 사업 기틀이 꾸려진 한편, 지난해 말에는 광주시가 "해당 부지에 국제적 테마파크 유치" 안을 고려한다는 소식도 들려왔습니다.

과연 총선 이후에는 방향이 뚜렷해질지 이목이 집중됩니다.

전남·일신방직(전방) 부지 활용에 대한 공약도 많은 변화를 거쳐왔습니다.

이용섭 시장은 지난 6·13지방선거당시 이 곳 일대를 '신경제거점'으로 재건설한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문인 북구청장 역시 이 곳 부지 일원에 스마트융합 첨단섬유산업단지를 조성한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습니다.

공약들의 걸림돌이었던 부지 이전 문제가 지난해 말 결정난 가운데 도시재생에 맞춰졌던 초점은 개발로 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북구갑 후보들이 공공개발을 앞세우는 부지활용방안을 들고나왔기 때문입니다.

전방의 결말이 지방선거 당시 원안대로 흐를지, 총선 후보들의 공약대로 개발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그 외 상무지구 소각장 부지의 활용방안과 31사단 이전 등 단골 공약들이 유권자들의 눈에 밟히는 등 산적한 개발 과제들이 많습니다.

좀비처럼 꿋꿋한 개발 공약들에 첫 삽을 대줄 후보는 과연 누가 될까요?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