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토)
현재기온 0°c대기 매우나쁨풍속 0m/s습도 0%

도내 클럽·콜라텍·유흥주점 등 행정명령

입력 2020.04.08. 17:29 수정 2020.04.08. 17:38
전남도, 1천649개 유흥시설 대상
영업 중단, 운영시 준수사항 이행

룸살롱이나 클럽 등 유흥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라 발생, 국민적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도가 8일 도내 유흥시설 1천649개를 대상으로 영업 중단 강력 권고를 비롯 8대 준수사항 철저 이행 등을 담은 행정명령을 내렸다.

전남도에 따르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인 오는 19일까지 클럽, 콜라텍, 유흥주점 등 도내 유흥시설에 대해 운영을 중단하거나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준수사항을 철저히 이행토록 한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대상 업소는 도내 클럽 4개소, 콜라텍 11개소, 유흥주점 1천 622개소, 일반음식점 중 주류 전문 취급업소 12개소 등 총 1천649개소이다.

도는 유흥시설은 출입자 관리가 어렵고 밀폐된 공간 특성상 실질적 방역 관리에 한계가 있어 집단감염의 우려가 매우 크고, 특히 최근 타지역 유흥업소 종사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국민적 불안감이 확산됨에 따라 행정명령을 발령했다고 설명했다.

행정명령은 도내 유흥업소의 영업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하고 있으며,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 ▲출입구에서 발열 체크 후 유증상자 출입금지 ▲종사자·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 ▲출입구에 손소독제 비치 ▲시설 이용자간 간격(1~2m) 유지 ▲출입자 명단 작성·관리 등 8대 이용수칙을 반드시 준수토록 했다.

도는 나이트클럽, 일반음식점으로 신고 후 주점형태의 영업을 하는 속칭 '감성주점' 등 춤추는 클럽에 대해 매일 오후 11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까지 집중점검을 실시하고 주말에는 합동단속반을 운영 특별단속을 실시할 방침이다.

도는 이를 위반한 업소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할 계획이며, 위반으로 확진자 발생 시 방역비용에 대한 손해배상도 청구할 방침이다.

한편, 도는 계속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로감을 느낀 도민이 늘어나면서 이달들어 도민들의 이동이 증가하는 등 지역민의 방역 참여가 느슨해지고 있다고 판단,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질적 이행을 위해 도를 비롯 시·군, 경찰, 소방,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강력한 단속을 실시키로 했다.

류성훈기자 rsh@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