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목)
현재기온 25.8°c대기 매우나쁨풍속 2.3m/s습도 65%

[단독]윤장현 전 시장 "조주빈 실체, 꿈에도 몰라"

입력 2020.03.25. 13:25 수정 2020.03.25. 18:20
조주빈 언급 후 지인과 통화서 심경
“손석희 만난 것 사실이나 너무 억울”
“공교롭게 휴대전화 분실··· 잠적 아냐”
뉴시스DB

"누군가를 통해 손석희 JTBC 사장과 대면한 것은 사실이나 조주빈이 연루되었을 것으로는 상상도 못했다. 당혹스럽다. 잠적도 사실이 아니다. 공교롭게 지난 일요일 휴대전화를 분실했을 뿐이다."

미성년자를 비롯한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텔레그램 '박사방'의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검찰 송치 과정에서 손석희 JTBC 사장, 김웅 기자와 함께 자신의 이름을 언급한 것을 두고 윤장현 전 광주광역시장은 "당혹스럽다"고 토로했다.

윤 전 시장의 측근 A씨는 이날 무등일보 기자에게 조주빈이 윤 전 시장의 실명을 언급한 직 후 윤 전 시장과의 전화내용을 전했다.

A씨는 "지난해 2심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억울함을 풀어주겠다'는 메시지를 텔레그램으로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하더라. 손석희 사장과 주선해주겠다고 해 실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도 다녀왔다고 했다"면서 "손 사장과 대면했지만 깊은 이야기는 못 나눴다고 했고, 보도화를 기다리는 중이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자신의 이름은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유감의 뜻을 내비쳤다고도 A씨는 설명했다.

그는 또 일부 언론이 윤 전 시장이 이와 관련해 잠적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공교롭게 지난 주말 바닷가 산책을 나갔다가 휴대전화를 빠뜨려 잃어버렸다고 한다. 최근 새 사업까지 시작한 만큼 번호를 바꾼 것 뿐인데 괜한 오해를 사고 있어 답답해 하고 있다"고 현재 윤 전 시장의 상황을 전했다.

한편 윤장현 전 시장은 제주에서 '의사'로서의 새 삶을 시작했다.

지난해 광주를 떠나 제주에 안착한 윤 전 시장은 최근 제주의 한 종합병원을 인수, 암재활 등의 환자를 돌보는 제 2의 삶을 걷고 있다.

제주선한병원에 따르면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지난 1일자로 제주선한병원장으로 취임했다.

제주시 아라1동 제주대학교병원 인근에 위치한 제주선한병원은 암재활, 노인의학, 수술후 회복 및 재활 전문병원으로 지난 2018년 초 개원해 운영중이다.

대표원장직을 수행하는 윤 전 시장은 암 수술 후 재활치료를 하는 환자들을 돌보는 역할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은 광주시장 재임 당시인 지난 2015년 위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그의 제주선한병원 인수는 조선대학교병원 의과대학 후배 등 광주지역 지인 등이 도움을 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시장은 권양숙 영부인 사칭범에게 속아 거액을 뜯기고 그 자녀들의 취업을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재판을 받던 지난해 광주를 떠나 제주로 이주했다.

주현정기자 doit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