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일)
현재기온 19.9°c대기 매우나쁨풍속 1.3m/s습도 99%

전남도, 1·2차 신천지 전수조사 완료

입력 2020.02.28. 20:00
신도 1만3천597명·교육생 2천84명 대상
유증상자 88명 중 36명 검사서 음성 판정
미확인 1천354명, 경찰과 합동 소재 파악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삽화.

전남도가 신천지 신도 1만 5천 681명에 대한 1·2차 전수 조사를 마쳤다.

28일 전남도에 따르면 신도 1만 3천 597명, 교육생 2천 84명에 대한 조사를 실시, 이중 유증상자는 88명, 미확인자 1천354명, 고위험군 직업 종사자 695명으로 확인됐다.

김, 콧물, 인후통 등 초기 감기 증상인 유증상자 88명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 36명은 음성이고 나머지 52명은 검사중이거나 검사의뢰를 준비중이다.

현재까지 전화, 문자 메시지에도 불구하고 확인이 안된 신도 1천 354명에 대해서는 29일부터 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 조사와 위치 추적을 병행해 빠른 시일내에 소재를 확인할 예정이다.

공공기관·의료기관·사회복지시설·교육기관 등 고위험군 직업 종사자 695명 중 유증상자 11명은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으나, 2주간 자가격리를 권고했고 거주 공간과 인근 지역은 방역 소독을 마쳤다.

특히 무증상 684명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예방 차원에서 자가격리를 권고 중이며, 관할 보건소 전문가가 매일 2차례 이상 증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지속적으로 특별 관리할 예정이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유증상자는 감염병 관리 매뉴얼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하고, 소재 미확인자 추적과 고위험군 관리에도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