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목)
현재기온 15°c대기 나쁨풍속 0m/s습도 0%

광주 북구도 ‘드라이브 쓰루’ 선별 진료소 운영

입력 2020.02.28. 14:39
27일 경기 고양시 주교동 내 공용주차장에 마련된 차에 탄 채로 검사받는 ‘드라이브 스루(Drive Thry)’ 식 선별진료소.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차에서 내리지 않고 검사를 받는 ‘드라이브 스루(drive through)’ 방식의 코로나19 진료소를 운영해 각광받은 가운데 광주 북구도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28일 광주 북구에 따르면 북구는 이날 드라이브 스루 방식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시범 운영에 착수했다.

지역에 대형 신천지 교회가 있고 하루 100여명 가까운 시민들이 선별진료소를 찾고 있어 검사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다.

북구는 이날 오후 북구보건소 인근 효죽주차장에서 코로나19 의심환자들이 차에 탄 상태에서 검사를 받는 상황을 시연했다.

보건소 직원들이 차에 탄 의심 환자의 코에서 검체를 채취해 밀폐 용기에 보관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북구는 이날부터 내달 1일까지 사흘간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시범 운영한 후 수요에 따라 지속 운영 여부를 결정한다.

코로나19 유증상자는 보건소 밖 진료소에서 접수한 후 진료를 거쳐 차에 탄 채 효죽주차장에 오면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검체 채취 시간을 기존 30분에서 10분 이내로 줄일 수 있고 환자와 의료진의 접촉도 최소화할 수있다.

북구 관계자는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드라이브스루 방식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수요에 따라 운영을 더 늘릴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