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목)
현재기온 10°c대기 나쁨풍속 2.2m/s습도 37%

광주시, 신천지 시설 101곳 강제폐쇄(종합)

입력 2020.02.27. 17:26
대응 수위 높여 행정명령 발동
신천지 예배 및 집회행사 금지
李시장 “상황 엄중 역학조사 강화”
이용섭 시장은 27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지역내 신천지 교회 및 선교센터 92곳에 대한 강제 폐쇄 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광주시가 광주지역 신천지 시설 100여곳에 대한 ‘강제 폐쇄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 확진자가 1천7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자 신천지 신도 2만2천880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이어 대응 수위를 한 단계 높인 것이다.

광주시는 코로나19가 더 이상 지역내에서 확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신천지 예배 및 모임은 물론 집회 및 다중 집합 행사 개최도 금지했다.

이용섭 시장은 27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지역내 신천지 교회 및 선교센터 92곳을 점검한 결과 일부 폐쇄안내문이 부착되지 않거나 신고되지 않는 시설이 추가로 발견되는 등 완전한 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면서 “오는 3월11일까지 신천지 관련 모든 시설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강제 폐쇄 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전염병은 시간 싸움이다. 바로 강제조치에 들어가면 더 음성화돼 명단 확보가 어려워 질 것이라는 판단이 들어 유관기관 대책회의에 신천지측의 참석을 요청했고 공동으로 TF를 구성해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제 골든타임은 지났고 92곳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 과정에서 신고되지 않는 시설 17곳(동구8·북구 3·나머지 6곳 확인 중)이 추가로 발견돼 ‘강제 폐쇄 행정명령’발동을 결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3시부터 시 재난대응과 직원 1명, 구청 안전총괄과 직원 1명, 경찰 1명 등 3인 1개조로 11개팀(33명)을 편성해 기존 확인된 신천지 92개 시설과 추가로 확인된 17곳 가운데 9곳이 포함된 101곳을 강제 폐쇄했다. 나머지 8곳은 신천지 시설로 판단하기가 애매해 추가 확인 중이다.

광주시와 자치구 등이 최근 지역내 신천지 교회와 선교센터 등 92곳의 시설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비오는 날 우산이 꽂혀있거나 아파트를 빌려 교육시설 등으로 활용하는 등 신고되지 않는 시설을 추가로 발견했다.

광주시는 이와함께 지역내 감염확산을 방지하고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대규모 집회나 다중 집합 행사도 금지했다.

이 시장은 “감염병 예방조치 관련 법률에 따라 신천지 예배 및 모임을 비롯해 시, 자치구, 공공기관이 직접 개최하거나 인·허가하는 집회 및 다중 집합 행사를 금지한다”며 “민간영역이나 사적 공간에서 이뤄지는 대중집회나 행사는 스스로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지난 23일 이후 4일째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국가적으로 상황이 엄중한 만큼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역학조사를 더욱 강화해 감염병 확산 방지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 광주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9명이며 이중 3명(16·18·589번)이 완치돼 퇴원했고 6명이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