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목)
현재기온 12.4°c대기 나쁨풍속 1.9m/s습도 34%

누가 ‘심심이’를 ‘일베’로 만들었나

입력 2020.02.18. 17:24
빅스비 등 AI 게임 앱상 5·18 왜곡
‘폭동’·테러사건 등 비하 용어 가득
제작사도 역사 왜곡 내용에 손 놔
“국회 5·18왜곡처벌법 제정 시급해"
방송에 보도된 삼성 빅스비 내장 앱 아키네이터의 5·18 왜곡 질문. 현재는 아키네이터 앱이 삭제된 상태다.SBS 보도 캡쳐

AI(인공지능)와 이용자 참여를 기반으로 한 일부 게임 프로그램들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인식하는 등 역사왜곡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악의적인 이용자들의 분탕질 탓인데, AI 기반 프로그램 제작사들의 무관심 속에서 5·18 비하·왜곡이 무방비 상태로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이 시급하다.

국내 업체인 ㈜심심이가 제작한 AI 대화 앱 ‘심심이’는 이용자들이 질문에 대한 답을 직접 등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18일 ‘심심이’에게 광주와 5·18에 대해 질문하니 ‘위대하고 숭고한 민주화운동’, ‘한국민주주의를 진보시킨 운동’이라며 정상적인 대답을 하는가 싶더니 질문을 거듭할 수록 이상한 답변이 쏟아졌다.

‘광주’에 대해서는 ‘폭.동이다 익이야(폭동이다 이거야)’라는 답변이, ‘5·18 민주화운동’에는 ‘북한에서 말하는 민주화운동이란 부자들과 미국 앞잡이를 없애는 것이다’, ‘김대중’은 ‘홍어’라는 답변이 나왔다. 한 가지 질문에 여러가지 대답을 이용자가 설정 가능한 탓이다.

질문을 바꿔서 ‘일베(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 유저들이 자주 사용하는 ‘광주는?’라는 질문을 해 보니 ‘김대중이 주도한 테러 사건이며 전두환 장군님이 대테러부대를 이끌고 저지했다’, ‘총기를 들고 일어난 하나의 폭동이다’며 대번에 5·18을 비하하는 내용이 나왔다.

“5·18은 북한이 일으킨 폭동”이라는 망언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보수논객 지만원에 대해서는 ‘이시대 최고의 애국자이자 5.18 최고전문가’라는 엉뚱한 대답이 나왔다. 노태우는 ‘전두환 꼬붕’이라고 대답했다.

모두 다 ‘심심이’ 이용자들이 등록한 악성 대답이다. 그간 ‘심심이’는 심한 욕설과 음란한 내용의 대답들을 신고를 받는 식으로 걸러내 왔지만 5·18에 대한 역사 왜곡 답변에 대해서는 무방비 상태였다.

2002년 개발된 ‘심심이’는 2천200만명의 이용자들이 1억3천만건 이상의 대화 시나리오를 제작해 왔다. 제작사측은 ‘심심이’ 전체 이용자 수가 전 세계적으로 3억 5천만명에 달한다고 밝히는 만큼 역사 왜곡 내용을 방치하는 문제의 심각성은 결코 작지 않다는 지적이다.

취재진은 이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심심이에 수차례 전화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앞서 삼성 AI 비서 빅스비에 탑재된 ‘스무고개’ 어플리케이션 게임 ‘아키네이터’도 5·18을 비하·왜곡하는 용어가 다수 사용됐다는 보도가 있었다.

아키네이터는 AI와 스무고개를 펼쳐 이용자가 상상한 인물을 맞추는 게임이다.

빅스비에서 ‘아키네이터’를 실행하자 ‘광주폭동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고 ‘예’라고 대답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나오는 황당한 장면이 연출됐다.

이에 대해 삼성측은 “해외 업체가 제작한 아키네이터를 탑재만 했을 뿐 해당 내용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며 개발사에 삭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보도 이후 아키네이터 앱은 현재 빅스비에서 사라졌다.

이처럼 제작사의 무관심 속에 독버섯처럼 번지는 5·18 왜곡을 방치해서는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다.

차종수 5·18기념재단 고백과증언센터 팀장은 “제작사의 책임은 프로그램을 만드는 데 끝나선 안된다.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갈등을 유발할 요소가 생긴다면 이에 즉각 대처할 사회적 의무가 있다”며 “국회에서 아직도 5·18 왜곡 처벌법이 제정되지 않은 문제도 크다. 사회적으로 합의된 역사를 악의적으로 왜곡하며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는 엄중히 처벌돼야 한다”고 밝혔다.

서충섭기자 zorba8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