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의날2020.06.05(금)
현재기온 21.9°c대기 매우나쁨풍속 1.2m/s습도 88%

윤장현 전 시장 첫 재판 열려…'혐의 부인'

입력 2019.01.10. 00:00
"4억5천만원 공천헌금 아니다…검찰 증거 부적법"
'권양숙 여사 사칭' 김모씨 혐의 인정…내달 재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윤장현 전 광주시장이 첫 재판에서 변호인을 통해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광주지법 형사12부는 9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장현 전 광주시장과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범 김모(49)씨의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윤 전 시장은 이날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고 구속 상태인 김씨만 출석해 재판부와 검찰·변호인 측이 제시한 증거와 증인 신청, 향후 재판 일정 등에 대해 조율하고 심리를 마쳤다.

검찰은 먼저 김씨에 대해 지난해 12월 자신을 권 여사라고 속여 윤 전 시장에게 공천에 도움을 줄 것처럼 속여 4억5천만원을 받아 챙겨 사기와 사기미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 전 시장은 김씨의 자녀를 노 전 대통령의 혼외자로 알고 시 산하기관과 사립학교에 채용하는 데 관여해 채용시키는 등 공천에 도움을 받기 위해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도 받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김씨 측 변호인은 사실 관계를 인정했고, 검찰이 제출한 증거에 대해서도 모두 인정했다.

그러나 윤 전 시장 측은 4억5천만원을 교부하고 취직을 부탁한 점은 인정하지만 공천과 관련해 한 것이 아니라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윤 전 시장 측 변호인은 "4억5천만원을 교부한 것과 취직을 부탁한 점은 인정한다"며 "그러나 공천과 관련해 한 것이 아니다. 정교사와 정규직 취직을 말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재판부는 검찰과 윤 전 시장 측 변호인에게 관련 내용의 정리를 해줄 것을 요청하며 다음 공판 준비기일을 2월13일에 한 번 더 진행하기로 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