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품은 정원, 대한민국을 흔들다

입력 2023.10.31. 18:49 김학선 기자
첫 국가정원 두 번째 박람회 214일 대단원
국민 6명 중 1명 방문…1천만명 잭팟
인근 낙수효과…기업들 잇단 투자 결정
지자체 “순천 배우자”벤치마킹 열풍
어제 폐막식…5일까지 무료개방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에서 열린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7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31일 순천만국제정원 오천 그린광장에서 폐막식을 가졌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노관규 순천시장,남성현 산림청장 등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새로운 시작, The높게’ 카드섹션 세리머니가 펼쳐지고 있다. 10년 만에 다시 개최한 이번 정원박람회는 관람객 1천만명 육박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 임정옥기자 joi5605@mdilbo.com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31일 7개월간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10년 만에 개최한 정원박람회는 관람객 '1천만명'에 근접하는 기록을 남기며 지역 축제의 모범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원박람회 기간 목표 수익금은 조기에 달성했고, 지역 상권은 물론 인근 도시까지 낙수효과를 받으면서 전국 지자체와 대기업들의 벤치마킹·투자가 잇따랐다.

◆폭발적 인기 … 국민 6명 중 1명 다녀가

순천만정원박람회는 목표 관람객인 800만명을 폐막 한 달여를 남기고 뛰어넘었다. 이어 이날 폐막까지 관람객 980만명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국민 6명 중 1명이 다녀간 셈이다.

정원박람회는 4월1일 개장 이후 12일 만에 관람객 100만명을 채웠다. 개장 40일 만에 300만명, 84일 만에 500만명을 돌파했다. 이어 추석 연휴 구름인파가 몰리면서 7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순항했다. 결국 이어진 한글날 연휴 때 목표 관람객인 800만명을 기록했다.

'2023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가 31일 폐막했다. 순천시 제공

◆돋보인 경제 성과…1조5천926억원 상회 예상

정원박람회는 입장권 판매, 시설임대, 기부·후원 등 목표 수익금 253억원을 일찌감치 넘어섰다.

최종 누적 수익금은 332억원으로 잠정 집계했다. 누적 매출액도 430억원을 기록했다. 애초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이번 박람회의 생산유발효과를 1조5천926억원으로 추정했으나 이를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원박람회 기간 순천 원도심권 식당과 카페는 관광인파로 북적이면서 경제적 파급효과를 실감케 했다. 전통시장과 음식점, 카페 매출액은 최대 3배 이상 늘었고, 주변 숙박시설은 관람객들도 붐볐다.

인근 지자체인 여수와 광양, 곡성, 보성, 구례, 고흥에도 정원박람회 영향을 받아 방문객이 지난해에 비해 평균 10% 이상 늘어 낙수효과를 거뒀다.

순천만국가정원 키즈정원과 꿈길. 순천시 제공

◆순천은 벤치마킹과 투자 도시

순천박람회는 전국 지자체와 기관들의 '순천 배우기' 열풍을 불렀다.

박람회 기간 전국 480여개의 기관과 단체는 물론 서울시, 경기도, 부산시 등 주요 지자체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들 지자체는 정원도시를 선포하거나 국가정원 지정 추진, 정원박람회 유치에 뛰어들고 있다.

생태·정원의 도시로 자리매김한 순천에 대한 대기업들의 투자도 잇따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포스코와이드, 포스코리튬솔루션 등은 순천의 탁월한 정주여건에 주목해 투자를 결정했다.

한화는 율촌산단에 우주발사체 제조시설을 조성하고 포스코와이드는 순천에 프리미엄 레저타운을 짓는다. 포스코리튬솔루션은 율촌산단에 이차전지 소재 수산화리튬 공장을 만들 계획이다.

순천=김학선기자 balaboda2@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1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