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내일 개장···1호 관람객 누구?

입력 2023.03.31. 15:35 류성훈 기자
그린아일랜드부터 꿈의 남문까지 무대
4월1일~7개월간
순천만국가정원 호수정원

(재)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조직위원회는 4월1일 2023정원박람회 개장식을 갖고 관람객을 맞이한다고 31일 밝혔다.

조직위는 완전히 달라진 박람회장을 대표하는 그린아일랜드부터 꿈의 남문까지를 개장식 무대로 삼고,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되는 식전공연을 비롯해 입장 퍼레이드, 개장 세리머니, 1호 관람객 맞이 순으로 개장식을 진행한다.

'미래를 걷다, 다시 꿈을 만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개장식은 10년 전 맺어진 소중한 인연들과 함께해 더욱 특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그 인연은 바로 10년 전 순천만국가정원에 설치된 공공미술품인'꿈의 다리'에 새겨진 조각 그림을 그린 어린이 작가들이다.

10년이 훌쩍 지났음에도 '꿈의 다리'에 그대로 새겨진 자신의 꿈을 기억하고 앞으로의 미래를 바라보고 있는 참가자들과 소중한 만남을 더하면서 완전히 달라진 박람회장에서 그 시작을 함께해 과거와 미래를 잇는 개장식을 만들 계획이다.

노관규 순천시장을 비롯해 각국의 깃발을 들고 도열한 퍼레이드단과 '꿈의 다리'참가자, 그리고 박람회 개막을 기다려온 시민 약 1천여명은 그린아일랜드부터 꿈의 남문까지(350m)를 행진하며 10년 만에 돌아온 박람회의 성공적인 미래를 그려가게 된다.

특히 박람회장에 첫 발을 디딘 1호 관람객은 개장 세리머니에 나란히 하게 되며, 조직위는 1호 관람객에게 소정의 기념품도 증정한다. 1호 관람객은 서문, 동문, 남문 각 게이트에서 1명씩 선정해 총 3명이 주인공이 된다.

한편, 2023정원박람회는 4월을 시작으로 7개월간 대장정에 돌입한다. 조직위는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 도심까지 193㏊에 달하는 박람회장 조성으로 도시가 정원이 되는 모습을 선사하고자 한다.

류성훈기자 rsh@mdilbo.com·순천=김학선기자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