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의날2020.11.30(월)
현재기온 5.5°c대기 좋음풍속 2.6m/s습도 58%

이미경 CJ 부회장, 美 THR 선정 '올해의 국제 프로듀서'

입력 2020.10.13. 15:47 수정 2020.10.13. 15:52
Miky Lee accepts the award for best picture for "Parasite" at the Oscars on Sunday, Feb. 9, 2020, at the Dolby Theatre in Los Angeles. (AP Photo/Chris Pizzello)

미국 연예 잡지 할리우드 리포터(THR)가 올해의 국제 프로듀서에 이미경 CJ 부회장을 선정했다.

THR는 지난 7일 발행한 잡지에서 이미경 부회장이 2020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거머쥔 '기생충' 프로듀서로 이름을 드높였다며 '올해의 국제 프로듀서'로 선정했다.

이 매체는 "이 부회장은 매우 대단한 프로듀서다. '기생충'으로 오스카상을 수상한 이후 계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이 부회장이 국내외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장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속 K-컬처를 전파하기 위한 이 부회장의 노력을 집중 조명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매년 전 세계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하던 케이콘의 경우 온라인 중계 방식으로 전환하는 등 코로나19 이후의 변화된 대중문화 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달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내년 4월 로스앤젤레스에 개관하는 아카데미 영화박물관 이사회 부의장으로 선출되기도 했다.뉴시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