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목)
현재기온 22.3°c대기 매우나쁨풍속 0.9m/s습도 80%

(약수터) 주객전도(主客顚倒)

@김대우 입력 2020.06.02. 18:52 수정 2020.06.02. 19:03

#지난달 21일 서울 여의도 스타벅스 매장. 한 고객이 커피 300잔을 주문하고 '서머레디백' 17개를 받아갔다. 서머레디백은 스타벅스코리아가 올 여름 사은품으로 내놓은 여행용 보조가방이다. 고객이 가방을 받기 위해 지불한 돈은 130만원. 한잔은 본인이 마시고 나머지 299잔은 매장에 둔 채 가방만 들고 갔다. 남겨진 커피 299잔이 무료로 제공됐지만 절반가량이 폐기처분 됐다.

서머레디백을 받기 위해서는 17장의 'e프리퀀시'를 모아야 한다. e프리퀀시는 일종의 온라인 스티커다. 음료 1잔당 1장을 준다. 5천원이 넘는 지정 음료 3잔을 포함해 17잔을 마셔야 가방을 받을 수 있다. 가장 저렴하게 스티커를 모으더라도 최소 6만원을 결제해야 한다. 결국 이 가방은 6만원 짜리인 셈이다. 가방이 인기를 끌면서 각 스타벅스 매장마다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다. 매장 문을 열기 한참 전부터 수십미터의 대기줄이 생겨나는가 하면 재고가 많은 매장을 찾아 발품을 팔아야 할 정도로 과열양상을 띠고 있다.

이렇게 받아낸 서머레디백은 웃돈이 얹어져 온라인 사이트에서 10만원대에 거래된다. 이 마저도 없어서 못 구할 정도라니 헛웃음이 나온다.

#나이키가 지난달 발매한 'SB 덩크 청키 덩키' 운동화는 12만9천원이다. 미국 유명 아이스크림 브랜드 벤 앤 제리스와 콜라보한 제품이다. 이 운동화는 추첨방식으로 판매됐는데 발매 3일만에 '리셀(resale·물건을 재판매하는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210만원에 거래됐다. 나이키가 지난해 11월 '빅뱅' 지드래곤과 협업해 출시한 21만9천원짜리 '에어포스1 파라-노이즈' 운동화도 400만원까지 치솟았다. 전 세계에 818켤레 밖에 없는 한정판이라 몸값이 수직 상승했다.

최근 20대를 중심으로 '리셀'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매장 앞에서 수십 시간 줄을 서 물건을 구매하고 이를 비싼 값에 되파는 일은 더 이상 희귀현상이 아니다. '신종 재테크'로 진화하고 있다. 6만원짜리 가방을 받기 위해 커피 299잔을 버리고 24시간 줄을 서 구매한 십만원짜리 운동화가 수백만원에 거래되는 세상. '주객전도'의 이 현상이 쉽게 이해되진 않지만 이를 마냥 20대의 철없는 짓으로 치부할 수 없다. 이미 하나의 문화현상으로 자리 잡았다. 세상은 이렇게 변화무쌍하고 빠르다. 그래서 한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

김대우 정치부 부장대우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