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토종 농산물 확대 팔 걷었다

입력 2024.02.18. 16:27 최용조 기자
종자 발굴… 농가 조직화
전통적인 '한국의 맛' 구현
'미식 관광도시' 건설 박차

18일 장성군에 따르면 토종 농산물 생산농가 조직화를 본격 추진할 방침이다.

잘 보존된 토종 종자로 재배한 토종 농산물은 전통적인 '한국의 맛'을 구현하는 데 알맞은 식재료다. 재배 과정에선 화학비료나 농약 사용을 최소화한 친환경 전통농법을 사용해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수요에 부합한다.

국내 환경에 잘 적응된 품종이라는 것도 강점이다. 강한 생명력을 지녀 병충해가 발생하더라도 씨앗을 남길 수 있다.

다양한 품종을 적은 양으로 재배하기 때문에 하나의 작물을 대량 재배하는 '단작화'를 피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 부분이다. 단작화 농법을 사용하면 땅의 양분이 한 작물에만 집중돼 다른 농사를 지을 때 어려움을 겪는다.




장성군과 재단법인 장성먹거리통합지원센터는 '토종씨드림'과 함께 ▲토종 종자 발굴 ▲토종 농산물 재배 교육 ▲농가 조직화를 이루는 데 힘을 모을 계획이다. '토종씨드림'은 토종 씨앗과 전통농업을 지키고 확산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설립된 민간단체다.

오는 3월에는 (재)장성먹거리통합지원센터, 장성토종씨앗연구회, '사찰음식 명장' 백양사 천진암 정관스님과 업무협약도 체결한다. 장성지역 토종 농산물을 활용한 음식 개발과 지역농산물 우수성 홍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건강에 이로운 우리 먹거리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토종 농산물 재배, 농가 조직화, 계약재배 순으로 체계를 잡아가겠다"면서 "맛있는 음식과 관광이 함께하는 '미식 관광도시 장성' 건설에 중요한 한 축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성군은 추후 토종 농산물 재배면적을 확대하고 정관스님, (재)장성먹거리통합지원센터와 계약을 맺어 안정적인 판로를 마련할 계획이다.

장성=최용조기자 young671221@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2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