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의와 충효상징, 벌교 오충각 향토유산으로 활활

입력 2024.03.24. 15:27 정종만 기자
임란 병자호란 순절한 박천붕 5부자 충절 기려
고종때 건립됐으나 이후 역사 공간 부각 안돼
의향 보성군, 역사복원 새로운 출발 의미

보성 벌교읍 오충각(五忠閣)이 향토유산으로 지정됐다. 오충각이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당시 보성 출신 5부자의 실천적 충절과 의리를 기리는 문화유산인 점에서 전국적으로 충효교육의 역사공간으로서 활용이 기대되고 있다.

보성군은 지난 12일 충절과 의향을 상징하는 벌교읍 장암리 355번지에 위치한 오충각을 향토유산으로 지정했다. 1897년 고종 35년때 오충문과 오충관을 세운 이래 127년만에 향토문화유산으로서 새롭게 인정받은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오충각은 임진왜란 당시 순절한 박천붕(朴天鵬, 1545~1592)과 병자호란때 순절한 박천붕의 4명의 아들을 기리는 정려각이다. 5부자의 정려각은 1897년 고종 35년 당시 세워졌다. 이후 해풍으로 정려각 하부 기둥이 부식되는 등 훼손이 심해져 1935년 새롭게 중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오층각 내부에는 1891년 고종이 하사한 박천붕 5부자의 명정과 1897년 정려를 세우게 된 내력을 담은 기문 3개가 걸려있다.

박천붕의 본관은 밀양이고, 자는 익회, 호는 규정이다. 그의 7대조는 조선 개국 참여를 거부를 하고 두문동에서 목숨을 끊은 72현의 한 명인 박 침이다.

중봉 조헌의 문화에서 수학하고 학문과 무예에 뛰어난 박천붕은 원겸, 인겸, 예겸, 의겸 등 4형제를 두었다.

박천붕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조헌의 종사관으로 참전해 청주 상당산성에서 왜적 수십 명을 사살하고 전사했다. 박천붕의 활약은 왜적의 예봉을 꺾고 청주성을 탈환하는 기폭제가 됐다.

승정원일기 1862년 (철종 13) 9월 25일조와 1867년 (고종 4) 9월 15일조에 전공 사실이 추록돼 있다. 박천붕의 충절은 고스란히 4명의 아들에게 투영됐다. 박원겸, 인겸, 예겸, 의겸 등 그의 넷 아들들은 1636년(인조 14년) 병자호란이 발발하자, 충청 병사 이의배 선봉장으로 참전해 검천전투에거 적을 사살하고 모두 전사했다. 조정에서는 홍문관 관리에게 명령해 병자록과 존주휘편의 배신전을 조사해 검천전투 전사자 명단과 전공을 일일이 발굴했다.

이들 편찬 사료에 등장 내용과 보성 오충각 기문의 내용이 일치하고 있다. 그럼에도 오충각은 오랜 세월 문화유산으로서 조명 받지 못하다 지난 12일 보성군에 의해 향토유산으로 지정됐다.

보성군 관계자는 "보성 군민의 표상을 닮고 있는 보성 오충각을 늦게나마 향토유산으로 지정, 오충신의 충절을 밝혀 드러내게 돼 매우 기쁜일이다면서" "전국에 보성 군민의 충절이 알려져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보성=정종만기자 jjjman1@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