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의날2020.11.30(월)
현재기온 6.2°c대기 좋음풍속 2.2m/s습도 55%

[동네방네] 나무늘보도서관 비대면 도서대출 인기

입력 2020.09.24. 10:26 수정 2020.09.28. 15:17
그림책속 문학을 발견하다(나무늘보작은도서관)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도서관의 일단 멈춤이 반복되고 있다. 도서관 활동이 위축되는 상황에서 무안 나무늘보작은도서관(관장 안윤옥)은 도서대출 맞춤서비스를 실시하며 책과 독자를 훈훈하게 잇고 있다.

"오늘 책 빌려갈 수 있나요" 안 관장의 SNS창에 불이 들어왔다. "네, 4시에서 5시 사이에 책을 준비해 놓겠습니다" 안 관장이 운영하는 나무늘보작은도서관의 도서 대출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대출을 희망하는 사람이 문자나 전화를 걸어 희망도서를 주문하면 도서관에서는 시간을 지정해 지정된 곳에 책을 준비하는 방식이다.

안 관장은 "어떻게든 책을 읽어야지요. 도서관은 책과 소통하기 위해 운영되기 때문에 힘들다고 포기할 수는 없습니다"고 설명했다.

해마다 가을이며 책 읽는 소리로 북적이던 도서관들이 올해는 영판 실적이 없다. 하지만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 안 관장은 '21세기는 문화강국이 세계를 지배할 것이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다. 특히 어린이들의 독서에 멈춤이 있어서는 안된다. 나무늘보작은도서관은 '그림책속 문학을 발견하다'는 인문학 프로그램도 마련해 주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그림책은 글과 그림을 해석하며 숨은 매력을 찾으므로 그림책을 더 깊이 이해하게 된다. 또한 책 읽어주는 '낭독의 기술'도 인기가 높다. 그림책 작가와의 만남 '북스타트 부모교육'에서도 강무홍, 박정선, 황진희, 김지연 작가가 참여하고 있다.

문화를 지탱하는 힘은 책에서 온다. 일상을 기록하고 상상력을 구체화하고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는 책이 필요하다. 전자책과 오디오북이 일상이 되고 있지만 그래도 종이책을 읽는 것이 최상의 독서다. 무안 나무늘보도서관은 그 이름처럼 아주 천천히 책과 평생 친구를 맺어주고 있다. 김을현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