立秋 입추2020.08.07(금)
현재기온 24.9°c대기 좋음풍속 1.1m/s습도 100%

[건강칼럼] 미세먼지는 왜 나쁜가?

@홍영준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입력 2020.05.07. 09:15 수정 2020.05.13. 18:25


"예전에는 늘 푸른 하늘을 볼 수 있었는데…" 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주변에서 이런 말을 많이 듣는다. 요즘 우리가 맑고 푸른 하늘을 볼 수 있는 날은 며칠이나 될까? 미세먼지가 언제부터 심해진 것일까? 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이 심해지면서 우리나라 정부는 1984년부터 대기오염 물질 가운데 먼지를 측정하기 시작했다. 당시에는 미세먼지를 측정한 것이 아니라 먼지의 크기와 관계없이 공기 중에 떠다니는 모든 먼지의 총량을 측정했다. 우리나라에서 지금과 같은 미세먼지를 관측하기 시작한 것은 1995년부터다.

1948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도노라에서 20명이 사망한 대기오염사고, 1952년 약 4,100명의 사망자를 발생시킨 런던스모그는 미세먼지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 주는 대표적인 사례이다. 미세먼지가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중요성이 구체적으로 대두된 것은 1993년도에 Dockery 등이 발표한 미국 6대 도시 연구에서 미세먼지가 사망과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하면서부터이다. 이후 다양한 역학 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으며, 최근 미세먼지 노출은 호흡기계 질환의 발생뿐만 아니라 심뇌혈관계 질환, 염증성 장질환, 정신과적 질환의 발생 및 사망의 증가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미세먼지의 배출 원인은 인위적인 발생과 자연적인 발생으로 구분된다. 인위적인 발생의 원인은 중국발 미세먼지, 공장에서 나오는 매연, 쓰레기소각, 항만지역, 가정에서 생선이나 그 외의 것을 구울 때 등이 있다. 자연적인 발생의 원인은 모래바람의 먼지, 화산재, 산불이 났을 때 발생하는 먼지 등이다. 해염입자 또한 바다 가까이에 위치한 지역에는 많은 영향을 미친다.

미세먼지는 흡입이 가능한 다양한 크기, 구성, 그리고 발생원을 가지고 있는 대기 오염물질로, 공기 중의 총 부유 분진 중 보통 직경 10 μm 이하의 먼지를 미세먼지 ((particulate matter less than 10 μm in diameter, PM10)라고 하고, 직경 2.5 μm 이하의 먼지를 초미세먼지(particulate matter less than 2.5 μm in diameter, PM2.5), 그리고 직경 0.1 μm 이하의 먼지를 극미세먼지 (particulate matter less than 0.1 μm in diameter, PM0.1)라고 한다. 미세먼지는 크기가 작을수록 하부 기관지 및 폐 실질까지 침착하여 호흡기계에 손상을 크게 일으킬 수 있으며 대기 중의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호흡기계 및 심혈관계 질환의 증상 악화를 초래하고 그 유병률 및 사망률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의 연구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호흡기계 질환이나 순환기계 질환 이외에도 뇌혈관질환이나 대사성질환, 신경계질환 및 정신질환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임신 및 출산에도 영향을 주어 다양한 질환 발생으로 인한 전신적인 영향을 끼친다. 순환기계 질환과의 연관성에서도 심부전과 허혈성 심장질환 및 고혈압의 발생 및 악화를 증가시키면서 사망률을 올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PM2.5의 노출에 더욱 더 많은 연관성을 보여준다. 이와 같이 미세먼지는 전신적으로 여러 가지 질환들의 악화 혹은 발생을 증가시키는데 특히 폐암 발생 및 뇌혈관질환이나 심장질환, 신경계질환, 저체중출산 등에서 PM10보다는 PM2.5가 연관성이 더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이상의 날이 많아져서 미세먼지에 취약한 질환자, 어린이 및 노인은 물론 일반인을 포함한 불특정 다수에 대한 건강 피해가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미세먼지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미세먼지 단계가 '나쁨'이라면 가급적 외출을 삼가고 부득이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일반 마스크는 미세먼지 여과 기능이 없으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 받은 KF80 등급 이상의 황사 마스크나 방진 마스크를 써야 한다. KF80이란 미세먼지를 80퍼센트 이상 막을 수 있다는 의미다. 또한 외출 후 손과 몸을 깨끗이 씻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이는 먼지를 걸러내는 호흡기 점막이 건조하면 미세먼지가 침투할 위험성이 높아져서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짙은 날에는 집안 환기를 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공기청정기로 공기를 순환해주고, 항산화 작용을 돕는 비타민 C·B 등이 많이 함유된 과일과 채소를 자주 먹고 아래 표와 같이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해서 미리미리 대비하는 것이 좋다.

홍영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순환기내과 교수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srb.co.kr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