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 고향사랑기부제]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시길"

입력 2023.01.18. 18:06 김종찬 기자
이상익 함평군수
"지방소멸 위기 한복판에 서 있어"
"지방재정 확충해 혜택 돌려줄 것"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향우들이 사랑하는 함평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고향에 남은 군민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시길 간절히 바랍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정든 내 고향이 없어지는 상상은 그 누구도 해본 적이 없을 것이다. 그러나 지방 소멸은 이제 결코 남의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최근 산업연구원이 국내 지역 간 인구 이동 특성을 고려해 개발한 'K-지방소멸지수' 등에 따르면 지방소멸 위험도가 높은 소멸 위기 지역은 총 59곳, 이 중 전남이 13곳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많다. 산업연구원이 소멸 위기 지역으로 꼽은 전남의 군은 함평·곡성·구례·고흥·보성·장흥·강진·해남·영암·영광·완도·진도·신안 등이다. 함평군은 지방소멸 위기의 한복판에 있는 셈이다.

이 군수는 "수도권에 치중돼 다양한 혜택에서 소외됐던 지방자치단체를 살리기 위해 새로 시작하는 제도, 바로 '고향사랑기부제'다"면서 "지난해 9월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1일부터 '고향사랑기부제'가 전국적으로 실시됐다. 함평 지역 국회의원인 이개호 의원이 20대에 이어 21대 국회에서 1호 법안으로 대표 발의한 법안이어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향사랑기부금법' 또는 '고향세법'이라고도 불리는 '고향사랑기부제'는 출향인들이 자신의 고향에 일정액을 기부하면 지자체는 이를 주민복리 등에 사용하고 기부자에게는 일정 비율의 세액공제 혜택과 기부액의 30%에 해당하는 답례품(지역 농특산품)으로 제공하는 제도로, 건전한 기부문화 조성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제도"라며 "특히 고향사랑기부제를 통해 받은 기부금은 복지 분야에 사용되기 때문에, 노인 인구가 많은 우리 군 입장에서는 부족한 복지비용을 충당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함평군은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을 위해 지난 3월 부군수를 단장으로 하는 '고향사랑추진 TF'를 구성, 각 부서가 협업해 해당 제도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답례품 품목은 지난해 12월 27일 선정했다. 품목제한을 두지 않아 모든 농가에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했다.

함평군은 또 고향사랑기부금 5개년 100억 모금을 위해 '내고향 살리는 10만원 기부운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2027년 12월까지 진행되는 기부운동은 예상 기부자를 10만명으로 잡고, 1인 예상 기부금액을 10만원으로 해서, 목표 기부금액은 해마다 20억원씩 5년간 총 100억원으로 정했다.

이 군수는 "이를 위해 군에서는 향우회나 동창회 등 출향민을 대상으로 함평군에 관심있는 기부대상자를 파악하고, 읍·면장 회의를 통해 출향민에게 이 제도를 홍보한다는 방침이다"며 "또 경쟁력 있고 차별성 있는 답례품을 준비해 '고향사랑기부금 원스톱 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고향사랑기부제는 개인의 자발적인 기부문화 조성을 통해 지방재정을 확충함은 물론, 지역 특산품 등 답례품 사업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일거양득의 제도"라며 "다가오는 계묘년 새해, 고향발전을 위해 기부를 해보는 건 어떤지. 함께, 멀리 갈 수 있는 고향사랑 기부실천은 지역발전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것이다"고 당부했다.

김종찬기자 jck41511@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