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치매 통합서비스 제공 체계 정착 속도

입력 2024.04.24. 17:08 류성훈 기자
보건복지부와 치매관리사업 현장 합동점검
전남형 스마트 기술돌봄사업 등 지원 건의
치매안심센터 현장 방문

노령인구 비율이 전국 최고 수준인 전남도가 지역사회에서 치매 환자가 안심하며 지내도록 예방·치료·돌봄 등 전남형 치매 통합서비스 제공 체계 정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전남도는 24일 염민섭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하태길 노인건강과장 등 정부 관계자와 함께 보성군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해 전남형 치매관리종합대책 일환으로 추진 중인 주요 사업을 점검했다.

노인인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전남은 65세 이상 전국 치매노인 인구 99만8천명 가운데 5.6%(5만6천명)를 차지하고 있다. 치매 노인 유병률은 전국 평균 10.5%를 상회하는 12.2%에 이르는 등 지역의 선제적 치매 예방·관리 역할이 요구된다.

이에 전남도는 지난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977억원을 투입해 시설 돌봄보다는 지역사회가 함께하는 치매 관리체계 확충을 위한 전남형 치매 돌봄제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치매 환자 예방을 위해 치매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 어르신에게는 조기 검진을 무료로 실시하고, 치매 검사비도 최대 15만원을 지원한다.

치매 환자 치료를 위해서는 당초 중위소득 120% 이하인 대상자를 140%로 확대하고, 1인당 월 3만원의 치료비를 지원한다.

치매안심관리사 양성, 환자·가족 안심캠프, 이동편의 서비스도 전 시군에 제공하고 있으며, 치매 환자 돌봄 기능 강화를 위해 치매안심병원을 기존 1개에서 3개소로, 치매안심마을을 기존 106개소에서 125개소로 확충할 방침이다.

전남도는 이날 치매 예방·관리사업 현장을 찾은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에게 전남형 치매관리 종합대책을 상세히 설명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한 국고 지원 확대를 건의했다.

국내 부족한 치매연구 핵심시설 구축을 위한 국립치매연구소 설립, 홀로 사는 저소득 어르신 등을 위한 스마트기술 활용 어르신 돌봄 지원, 도내 화장시설 확충을 위한 장사시설 설치 사업비 지원 등도 추가로 요청했다.

염 노인정책관은 "전남도가 선도적으로 추진하는 치매관리 종합대책을 높이 평가한다"며 "국비 지원요청 건은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남광역치매센터와 22개 시·군 치매안심센터 등과 함께 전남 특화형 치매 돌봄제 사업을 내실있게 추진하고 있다"며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사는 행복 전남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성훈기자 rsh@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