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지사, 중앙지방협력회의서 의사 집단행동 대응 토론

입력 2024.02.27. 18:27 류성훈 기자
전남도 비상진료대책 공유 이어 국립의대 신설 강력 건의
지역민 참여 돌봄사례 소개·농어촌 늘봄인력 양성 발표

김영록 전남지사는 27일 청와대에서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6차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해 의사 집단행동 대응과 늘봄학교 전면 도입을 위한 교육협력방안 등을 토론했다.

이날 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 한덕수 국무총리, 행정안전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시·도지사, 시·도교육감 등 100명이 참석해 국가적 과제와 지방 현안을 논의했다.

회의는 특별지방행정기관 기능 정비 추진, 교육재정 합리화 방안, 기준인건비 제도의 합리적 개선 방안 등에 대한 보고와 함께 '의사 집단행동 대응'과 '늘봄학교 전면 도입을 위한 교육협력 방안'에 대한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김 지사는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관련 종합토론에서 "고령층이 많고 의료 기반시설이 열악한 전남도민의 불안과 염려가 큰 상황으로, 호소문 발표,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비상진료체계 가동, 정부 의료정책 홍보 등 총력 대응을 하고 있다"며 "다만, 장기화 시 의과대학이 없어 타 지역으로 치료를 받으러 가는 중증환자들이 겪을 수 있는 어려운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의대가 없는 전남에 국립 의대 신설이 꼭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늘봄학교 종합토론 자리에선 귀촌인·지역민이 음악교실이나 갯벌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한 신안군 사례를 소개하고, "공직자도 솔선수범해 자원봉사에 적극 참여할 수 있게 하고, 자원봉사에 필요한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농어촌 늘봄인력 양성 프로그램' 운영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류성훈기자 rsh@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