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대설·한파 피해 복구비 35억 지원

입력 2024.02.26. 18:01 선정태 기자
895농가 424ha 대상

전남도는 지난해 12월 대설·한파 피해에 따른 피해 농가 복구비로 35억원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지난해 12월 20~22일 내린 폭설과 한파로 피해를 입은 895농가 424ha에 대한 것으로, 이달 중 신속히 지급을 마칠 계획이다.

시·군별 피해 면적은 영광 217ha, 고흥 138ha, 해남 54ha, 함평 6ha 등이다.

피해 유형별로는 농작물 411ha(대파 271·양파 139 등), 농업시설 12ha, 축산시설 1ha 등이다.

피해 농가는 피해 규모와 정도에 따라 농약대나 씨를 다시 뿌리는 비용인 대파대 등의 지원을 받는다.

채소류의 농약대 지원 단가는 ha당 250만원이다. 시설 하우스(철재파이프 A-G형 기준)의 경우 0.1ha당 350만원, 축사(한육우사)는 약 4천450만원이다.

김영석 식량원예과장은 "지난해 12월 발생한 농작물 및 농업시설 피해 농가에 지급될 복구비가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농가에선 저온과 집중호우 등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농작물 재해보험에 반드시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