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귀농어귀촌 어울림마을 26개소 선정

입력 2024.01.19. 13:06 선정태 기자
안정적 정착·지역민과 따뜻한 공동체 문화 확산 위해 지원
전남도는 귀농어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귀농어귀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에 15개 시군 26개 마을을 선정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어울림마을인 보성 영천마을.

전남도는 귀농어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귀농어귀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에 15개 시군 26개 마을을 선정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19년부터 시작한 이 사업은 귀농어귀촌인이 지역민과의 갈등을 원만히 해결하고 마을 내 따뜻한 공동체 문화 확산을 위해 마을경관 조성과 재능기부, 마을행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37개 마을이 신청할 만큼 인기가 많았다. 마을별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현장평가와 서류평가를 실시, 나주·장흥·완도 각 3개 마을, 담양·고흥·보성·화순·영광 각 2개 마을, 순천·광양·곡성·영암·장성·진도·신안 각 1개 마을 총 15개 시군, 26개 마을을 선정했다.

전남도는 귀농어귀촌인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귀농어귀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에 15개 시군 26개 마을을 선정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사진은 어울림마을인 고흥 호곡마을.

전남도는 경관 조성을 위한 나무, 꽃 등 구입비와 재능기부를 활용한 벽화 그리기, 서예활동, 악기 배우기 등 마을 주민 융화프로그램 진행 비용을 마을별로 1천500만 원씩 지원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귀농어귀촌인과 지역민이 함께 어우러져 진행되며, 귀농어귀촌인의 소속감을 증진시켜 역귀농 방지 및 안정적 정착을 위한 소통과 화합의 장을 마련하게 된다.

올해부터는 사업 대상 마을의 만족도 조사와 귀농어귀촌인의 다양한 의견 수렴 및 피드백을 통해 향후 서비스 개선으로 이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김명신 전남도 인구청년이민국장은 "이번 사업이 마을 특색을 살려 귀농어귀촌인과 지역 주민 간 융합을 통해, 마을 공동체 문화 확산이 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하고 순차적으로 더 많은 마을이 귀농어귀촌 어울림마을 조성사업에 참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남은 2013년 통계청 귀농어귀촌인 통계발표 이래, 10년 연속 4만여 명이 전남으로 귀농어·귀촌해 '귀농어귀촌 1번지'로 확실히 자리매김 하고 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