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사장과는 처음이지'···전남개발공사, CEO와 툭&톡 소통·공감 콘서트

입력 2023.11.14. 10:31 선정태 기자
장충모 사장, 13일 직원의 다양한 목소리 직접 청취 세대공감 소통의 장 마련
전남개발공사는 지난 13일 공사 10층 대강당에서 장충모 사장 취임 1주년을 맞이해 CEO와 직원간 소통·공감 콘서트를 개최하여 전직원과 다함께 유쾌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전남개발공사는 지난 13일 공사 10층 대강당에서 장충모 사장 취임 1주년을 맞이해 CEO와 직원간 소통·공감 콘서트를 개최하여 전직원과 다함께 유쾌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장충모 전남개발공사 사장은 행사에 참석한 직원들에게 "주로 상의하달 방식으로 진행됐던 기존 간담회와는 달리 수평적 소통 방식을 통해 공사가 나아가고자 하는 미래와 방향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며 "아울러 각자 업무를 하면서 어려움이나 희망하는 것들을 진솔하게 서로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만들고자 이번 행사를 추진하였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전남개발공사는 지난 13일 공사 10층 대강당에서 장충모 사장 취임 1주년을 맞이해 CEO와 직원간 소통·공감 콘서트를 개최하여 전직원과 다함께 유쾌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어서와 사장과는 처음이지'라는 이름으로 CEO 토크콘서트를 시작했다. 장충모 사장이 취임 1년 간의 소회와 앞으로의 경영방향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공사 미래발전방향과 건강한 조직문화'라는 주제로 폭넓게 토의하며 다양한 의견을 서로 주고 받았다.

또 CEO와 직원들이 대화를 통해 서로를 좀 더 깊이 알아가는 시간도 마련했다. 행사전 2주간 사내 비치된 '사장님! 궁금해요' 게시판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접수된 질문을 CEO가 직접 답변하며, 평소 CEO에게 묻기 힘든 주제들을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소통·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직원들은 '어렵게만 생각했던 CEO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어서 뜻 깊은 시간이었다', '직장 선배이자 인생 선배인 사장님의 이야기를 직접들어보니 앞으로 사회생활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장 사장은 '활발한 소통과 활기찬 조직문화'가 되어야 '도민이 바라는 공사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다'며 일하고 싶은 기업(Good Company) 제1호 인증 기업답게 "앞으로도 직원들과 자유롭게 소통 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을 확대하여 일할 맛 나는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