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세번째 럼피스킨' 영광 한우농가, 판정불가, 재검사키로

입력 2023.11.13. 17:44 선정태 기자
14일 오후 결과 도출 예상
무등일보DB 

전남에서 세번째로 럼피스킨병이 발병한 것으로 알려진 영광군 한우농장이 판정 불가로 재검사하게 됐다.

13일 전남도에 따르면 영광군 홍농읍 한 한우농장에서 지난 12일 오전 일부 소에서 피부결절이 확인됐다는 신고를 했다. 전남 동물위생시험소에서 1차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와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최종 검사를 의뢰했다.

하지만 농축산검역본부 검사 결과 '판정 불가'로 판명돼 재검사하기로 했다. 검사결과는 14일 오후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 한우농장은 소 22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지난 1일 럼피스킨 예방 백신접종을 모두 마친 상태였다. 럼피스킨 백신은 약독화 생백신으로 접종 후 접종 부위 근처에 0.5~2㎝의 작은 결절이 나타날 수도 있으며 대부분은 접종 2~3주 후 소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해당 한우농장 소 22마리를 긴급 살처분하고, 농장 반경 10㎞ 내를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이동제한과 소독·임상 예찰에 나섰다. 해당 농장 반경 10㎞ 이내에는 농가 282곳에서 소 1만2744마리를 사육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지역 럼피스킨 발생은 무안과 신안에 이어 세 번째다. 전남도는 지난달 29일 무안의 한우농장에서 럼피스킨이 첫 발생한 후 전남지역 전체 소 67만 마리에 대한 백신 접종을 모두 완료했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