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화합·감동체전' 막바지 현장위주 준비 강화

입력 2023.09.25. 13:25 선정태 기자
25일 시군·유관기관 등과 합동 준비상황보고회
대회 운영·교통·숙박·인파 관리·환경 정비 점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5일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제104회 전국체전'과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 도-시?군 합동 준비상황보고회장에 참석, 관계자들과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전남도는 전국체전 개막 3주를 앞둔 25일 도청 왕인실에서 '제104회 전국체전'과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의 도-시군 합동 준비상황보고회를 열어 화합·감동체전을 위한 막바지 촘촘한 현장 위주 준비를 다짐했다.

보고회에선 김영록 전남도지사의 주재로 전남도와 도교육청, 도경찰청, 도체육회, 도장애인체육회, 22개 시군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 체전의 준비상황을 공유했다. 대회 기간 전남을 찾는 선수단과 관람객 편의를 위한 대회 운영, 교통·주차대책, 숙박·위생업소 점검, 인파관리 대책, 환경정비 등 손님맞이 대책을 중점 점검했다.

특히 도민의 얼굴로서 청결하고 쾌적한 도시 환경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 화장실 위생 관리와 방치된 쓰레기 수거, 보도블록 잡초 제거 등 세세한 부분의 환경정비까지 심도 있게 다뤘다. 전남도는 이번 보고회를 통해 도와 유관기관, 시군 간 더욱 활발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마지막까지 부족한 부분을 채워 완벽한 화합·감동 체전을 달성할 방침이다.

전 도민이 함께 만들고 참여하는 '도민화합체전'을 위해 당초 모집 목표를 훨씬 넘은 도민응원단(1만 5천571명)과 자원봉사단(4천256명) 모집을 완료했다. 이들은 경기장에서 선수단의 사기진작, 활기찬 대회 분위기 조성, 경기장 안내와 질서유지, 체전과 전남 홍보 활동 등 양대체전 성공 개최의 핵심 주역으로 활약하게 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5일 도청 왕인실에서 '제104회 전국체전'과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의 도-시?군 합동 준비상황보고회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는 전남도와 도 교육청, 도 경찰청, 도 체육회, 도 장애인체육회 및 22개 시·군 관계자 등 150여 명이 참석, 양 체전의 준비상황을 공유했다.

자연과 문화예술, 관광이 어우러지는 '문화체전'으로 치르기 위해 지난 12일 지상파 방송의 열린음악회 녹화를 마쳐 오는 10월 8일 방영을 앞두고 있다. 또 전국체전 개회식 전날인 10월 12일 특별기획 문화공연이 펼쳐지고, 체전 기간 중 대한민국예술축전, 전국 17개 시·도의 문화예술단체 공연, 버스킹, 시군 연계 문화행사 등 각종 문화·예술행사를 집중 개최한다.

경기장은 신축과 개보수 공사를 모두 마무리했다. 개·폐회식 입·퇴장 관리, 교통대책 등 인파 운집에 대비한 안전대책 시행, 경기장 안전점검 등 선수단과 관람객이 안심하고 즐기는 환경을 공고히 구축, '안전체전'을 만드는데 온힘을 다하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대회 성공을 위해 각 분야에서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마음가짐으로 더욱 세심하게 준비해 손님맞이에 한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하라"며 "선수는 최상의 경기력을 발휘하고 모든 방문객은 따뜻한 전남의 정을 담아가도록 마지막까지 현장 위주로 빈틈없이 철저하게 점검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제104회 전국체전은 오는 10월 13일부터 19일까지 주 개최지 목포를 중심으로 22개 시군 70개 경기장에서 49개 종목이 분산 개최된다. 제43회 전국장애인체전은 11월 3일부터 8일까지 12개 시군 38개 경기장에서 31개 종목이 열린다.

선정태기자 wordflow@mdilbo.com

슬퍼요
0
후속기사 원해요
0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mdilbo@mdilbo.com전화 062-606-770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무등일보' '

댓글0
0/300